수원의 역사와 문화 지명(地名) 유래(由來)

연무동(練武洞)
 
이 지역은 본래 수원부 지역으로 1796년 화성 축성 이후 수원부의 북부에 속하였다. 1899년 발간된 『수원군읍지』에 수원군 북부면에 속하여 지소동(紙所洞)으로 표기되어 있다. 지소동은 화성 축성에 필요한 종이를 이곳에서 만들어 사용했으므로 붙은 이름이다.
이 지역은 1914년 4월 1일 일제에 의한 수원군의 동리 명칭 및 구역 변경 때, 수원군 북부면 석산동과 일용면의 조원동과 함께 조원리에 편제되어 일형면 관할이 되었다. 1931년 4월 1일 수원면이 읍으로 승격하고, 일형면과 의왕면이 통합되어 일왕면이 되었다. 이때 이 지역은 일왕면에 소속되었다. 이후 1936년 10월 1일 조선 총독부령 제94호에 의하여, 수원군 일형면 조원리 가운데 지소리 지역이 수원읍에 편입되어 지소정(紙所町)이라는 일본식 명칭으로 변경되었다.


해방 후인 1949년 8월 15일 수원읍 지역이 수원시로 승격되자, 이 지역은 연무동으로 명칭이 바뀌었는데 연무라는 명칭은 부근에 동장대가 있고 이 곳에서 군사 훈련과 무술 연마를 하던 곳이었기 때문이다. 1963년 1월 1일 법률 제1175호에 의하여 동제가 실시되면서 상광교리가 하광교리가 함께 연무동 관할로 되었다. 이때부터 연무동이라 불리며 상광교동, 하광교동과 함께 행정동 연무동 관할의 법정동이 되었다.


두렝이 고개·자고개
 

두렝이 고개는 연무동 산 2­1번지에 있는 고개이다. 광교 풀장 옆 광교 환승 주차장에서 경기대로 올라가는 고개로서 일명 자고개라고 부르기도 한다.


 
가재울골
 

가재울골은 경기대 후문에서 동쪽으로 난 작은 길을 따라가다 벌목 고개를 지나는 산구비를 돌자마자 왼쪽 편에 나타나는 곳이다. 주민들에 따르면 가재울골은 가재가 많이 살았던 골짜기라고 한다.



공설 운동장 터
 

공설 운동장 터는 연무동 193번지 일대, 즉 방화수류정 동쪽 일대를 가리킨다. 이 곳은 원래 수원에서 큰 운동 경기나 시민 체육 대회, 대규모 행사를 하던 곳이었으나 한국 전쟁 이후 난민들을 수용한 다음부터 주택가로 바뀌었다.



국군 묘지
 

국군 묘지는 창룡문(동문) 사거리에서 용인 수지쪽에 있는 ‘할애비 퉁소 바위산’ 중간쯤에 있던 공동 묘지다. 이 곳은 한국 전쟁 당시 전사하거나 북한군에 의해 죽음을 당한 수원 시민들의 유해가 묻혀 있던 곳이었으나 서울 동작동에 국군 묘지가 만들어지자 그 곳으로 이장했다.



산신당 터
 

산신당 터는 연무동 산 11­1번지로 경기 지방 경찰청 뒤편 채봉골 아랫 지역이다. 예전에는 이 곳에 산신당이 있어 마을 당제를 지냈다고 한다.



자우개골
 

자우개골은 경기 대학교 동쪽편으로 펼쳐진 골짜기이다. 이 골짜기 위쪽 끝은 구 예비군 훈련 부대가 위치하고 있던 자리이며 맨 아랫쪽은 이의동 의상 마을이다


독족골
 

독족골은 경기대 후문이 있는 골짜기이다.



뒷고개·두곡(杜谷)·후현(後峴)
 

연무동 246번지 일대, 현재 경기 지방 경찰청이 있는 고개이다. 연무동에서 볼 때 뒤에 있는 고개이기 때문에 뒷고개라고 한다. 이‘뒷고개’가 음의 변화를 거쳐 두곡(杜谷)이 되었으며 한자 표기로 후곡(後谷)이라 불리기도 했다. 한편 수지면 쪽에서는 이 고개를‘앞고개’라고 불렀다.



 
웃관어백이골
 

관어백이골은 경기 지방 경찰청 고개, 즉 뒷 고개를 넘자마자 왼쪽으로 펼쳐지는 골짜기인데 길 건너 아랫쪽(남쪽) 이의동 지역은 관어백이골이다. 이 곳엔 수원 시립 공동 묘지가 있는데 일부 주민들은 이 지명 때문에 공동 묘지가 될 수 밖에 없었다고 한다.
즉 ‘관(棺)이 땅속에 박혀있을 골짜기’이니 공동 묘지일 수 밖에 없지 않겠느냐는 것이다. 이 말의 진위 여부는 따지지 않더라도 어쨌든 그럴듯한 해석이긴 하다.



육송
 

육송은 방화수류정 옆 연무동 202번지에 있었다. 이 나무는 뿌리 하나에 가지가 6~7개가 뻗어 있고 모양이 꼭 버섯을 닮았다고 한다. 그 가지 사이로는 사람이 들어가 앉을 수 있었으며 굵기는 어른 팔로 두 아름 정도였다. 이 소나무는 마을의 명물로서 주민들의 사랑을 받아왔으나 언제인지 몰라도 벌목되어 없어졌다.
일부 주민들은 소나무 가지가 6개라서 육송(六松)이라고 하기도 하고 또 소나무 자체가 육송(陸松)이라서 그렇게 부른다고 한다.



지소(紙所)·지소굴·지소동·지서동·쥐새
 

현재 연무동의 옛날 지명이다. 옛날 이 곳에는 종이를 뜨는 지소, 또는 지서(紙署)가 있었으므로 지소, 지서, 지소굴(골), 쥐새라고 불러왔으나, 1949년에 일본식 동명을 개칭한다고 해서 이 곳에 있는 연무대의 이름을 따서 연무동이라고 고쳤다.
종이를 만들었던 곳의 위치는 수원천 광교 저수지 아래 두번째 다리 부근으로서 네 군데의 종이 뜨는 곳이 있었다고 한다. 이 곳은 인동 장씨, 경주 김씨 집성촌으로 어려운 사람들이 많이 살았다고 해서‘녹두밭머리’라고 불렀다고 한다.
또 감나무를 많이 심어서 감 수확을 했으나 백납병이 돌고 서리가 많이 내리는 등 기후가 안좋아 감나무가 많이 죽었다고 전한다. 가내 공업으로서는 조리를 만들었는데, 이것이 전국적으로 퍼져 나갔다. 조리 만드는 일은 해방후 5년 후까지도 계속되었다고 한다.


쪽박산
 

쪽박산은 연무동 252번지, 현재의 경성 아파트에서 냇물을 바라보고 있던 돌산이었다고 한다. ‘쪽박산’이란 지명은 권선구 고색동에도 있는데 모양이 쪽박을 엎어 놓은 것처럼 생겨서 지어진 것이라고 한다. 원래 쪽박산에는 돌이 많았을 뿐더러 그 돌은 성벽이나 건축물로 사용하기에 적합하게 장농 짝처럼 켜켜이 잘 떨어져 나왔다고 한다.
쪽박산은 묘자리로 너무 좋은 곳이었는데 돌을 모두 채취한 후에 이 곳에 묘를 쓴 사람들의 후손이 모두 망해 버렸다고 한다. 여기에는 이런 전설이 전해져 내려오고 있다. 어느날 이 마을에 스님이 와서 쌀 두 말을 시주하라고 했지만 마을 사람들은 시주 요청을 거절했다. 스님은 괘씸한 마음에 나라에 이 돌산의 존재를 알리면서 아울러 떼어 쓰기 좋은 우수한 석질(石質)임을 고했다.
당시 나라에서는 성을 쌓는 공사가 한창이었으므로 당장 이 산에서 돌을 채취해 성을 쌓는 공사에 사용하게 했다. 그런데 그후 이산에 묘를 썼던 사람들의 후손은 그 영향으로 모두 망해버렸다고 한다.



용지(龍池)·용못·용지못·용연(龍淵)
 

용지는 연무동 193번지에 위치한 연못으로 방화수류정 아래, 화홍문과 이어져 있다. 이 연못을 처음 만든 시기는 알 수 없으나 고로(古老)들에 의해 전해 내려오는 바에 따르면 음과 양의 기운을 맞추기 위해 팠다고 한다. 옛날에는 가뭄이 들면 이 곳에서 기우제를 지냈다고 하는데 이 곳 말고도 영화동 원호원(현 국립 보훈원) 쪽의 사직단에서 가을에 제단을 만들어 지냈다고 한다. 또 문암골에서도 기우제를 지냈다는 주민들의 말이 있다. 용지는 옆의 방화수류정과 함께 어우러져 수원 팔경(水原八景) 중의 하나인‘용지대월(龍池待月)’이라는 절경을 연출해내 시인 묵객들의 찬탄의 대상이 되어 왔다.

 

즉 위에 있는 방화수류정에 앉아‘용지에서 뜨는 달을 기다린다.’는 뜻으로 달이 밝은 밤 이 곳에서 달맞이를 하며 술잔을 기울이거나 시 한 수를 읊는 정취를 찬탄한 것이다. 또 옛적 고려 말 8학사 중의 한 사람으로 추앙받는 이고 선생이 수원에 낙향해 살면서 낚시를 즐기기도 했다는 조대(釣臺)가 용지의 절벽 쪽에 있다.



채봉골
 

채봉골은 연무동 산 12번지에 위치하고 있는데, 경기 지방 경찰청 뒷편이다. 이 곳은 옛날(조선 시대 초기로 추정) 부모 보다 먼저 죽은 사람이 있으면 이 곳에 가매장 했던 곳이다. 일단 이 곳에 시신을 보관했다가 부모님이 돌아가시고 나서야 정식으로 묘를 만들어 묻었다고 한다. 다른 이름은‘가는골’이었는데,‘저승으로 가는’이란 뜻인지,‘골짜기가 가늘다’라는 뜻인지는 분명치 않다.



할애비 퉁소 바위·통수
 

바위·통소 바위산 할애비 퉁소 바위는 연무동 산 22­3번지에 있다. 할미 퉁소 바위는 수원천 건너편 북쪽 수원 북 중학교 뒷산에 있는데, 이 바위에는 애절한 전설이 전해 내려오지만 조원동 할미 퉁소 바위에서 전설을 자세히 소개 했으므로 여기에서는 생략한다. 다만 지금도 할애비 퉁소 바위는 조원동 쪽의 할미 퉁소 바위를 바라보는 자세로 서 있으며 바람이 부는 날이면 퉁소 부는 소리 같은 것이 들려온다.
주민들에 따르면 한국 전쟁시 미국인이 이 바위가 위험하다고 해서 다이너마이트를 터트려 ‘길의 반정도 크기’를 없애버렸다고 한다. 한편 어떤 주민들은 할애비 퉁소 바위와 할미 퉁소 바위가 함께 붙어 있었는데, 어느 해 큰 장마가 져서 서로 갈라졌다고 말하기도 한다.



현충탑
 

현충탑은 연무동 산 27­13번지에 있는데, 연무대와 방화수류정 중간 지점에 위치하고 있다. 이 탑은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순국 선열들의 영령을 위로하기 위한 것으로 한국 전쟁 이후에 만들었으나 후에 다시 조성했다. 원래 이 곳는 일제 때 만들어진 일본인 순직비가 있었으나 해방 후에 수원 청년들이 부숴버리고 3·1 만세 운동 기념비를 세웠다. 그러나 후에 팔달산으로 옮기고 그 자리에‘충혼탑’을 건립했다가 초라하다는 여론에 따라 현재의 모습으로 다시 건립하고 이름을 현충탑으로 바꾸게 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