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의 역사와 문화 지명(地名) 유래(由來)

율천동(栗田洞)
 
이 지역은 조선 시대부터 수원부 형석면 지역이었다. 1899년 발간된 『수원군읍지』에 율전(栗田)으로 표기되어 있다. 1914년 4월 1일 일제에 의한 수원군의 동리 명칭 구역 변경 때, 지 지역은 율전리라 하여 일형면에 소속되었다. 1931년 4월 1일 수원면이 읍으로 승격하고, 1936년 10월 1일 일형면과 의왕면이 통합되어 일왕면이 되었는데, 이때 일왕면에 소속되었다.


해방 후인 1949년 8월 15일 수원읍 지역이 수원시로 승격되자 이 지역은 화성군 일왕면 율전리로 개편되었다. 이후 1963년 1월 1일 법률 제1175호에 의하여, 화성군 일왕면에서 수원시로 편입되었다. 이 때 파장리, 이목리, 천천리, 정자리 등과 함께 행정동인 파정동 관할이 되었다.


1983년 10월 1일자 시 조례 제1139호에 의하여, 파정동이 파장동과 정자동으로 분리될 때 이목동, 파장동, 천천동 등과 함께 파장동 관할이 되었다. 이후 1990년 1월 1일자 수원시 조례 제1607호에 의하여, 파장동이 율천동과 파장동으로 분동되었다. 그래서 율전동은 천천동과 함께 파장동에서 떨어져 나가게 되어, 율천동 관할 하에 들어갔다. 율전이라는 동 이름은 밤밭을 한자화 한 것인데, 이 지역에 밤나무 밭이 많았던데에서 나온 것이다.


가재 약수터· 율전 약수터
 

가재 약수터는 율전동 산 21번지에 있다. 자세한 위치는 윗밤밭 소류지 위쪽에 형성된 안골의 중간 오른쪽 산 중턱이다. 약수터 위쪽에는 배수지가 있다. 원래 자연적으로 샘물이 솟아 올랐으나 89년 10월 23일 약수터로 조성했다. 가재 약수터는 다른 이름으로 율전 약수터로 불리기도 하는데, 이는 약수터 조성 공사 후에 붙여진 이름이다.


가운뎃말[中村]
 

가운뎃말은 외숨말의 바로 윗동네로서 율천동 366, 370, 390번지 일대이다. 이 곳엔 밤밭 노인정이 있다. 가운뎃말이란 지명은 외숨말과 속말의 가운데에 있어서 생겨난 것이다.



감나무골
 

감나무골은 윗밤밭의 장미 아파트 서쪽 마을, 즉 율전동 168번지 일대이다. 이 곳에는 감나무가 많아 감나무골로 불리게 됐다고 하는데, 현재는 대한 전선 주택이 자리하고 있다.



광주촌(廣州村)
 

광주촌은 아랫밤밭 가운뎃말[中村]과 외숨말[外村]의 서쪽에 있었던 마을이다. 지금은 입북동 188번지 지역이다. 원래 이 곳에는 마을이 형성되어 있었으나 도적이 자주 출몰해 마을이 황폐해지고 견디다 못한 사람들이 약 350년 전에 바로 윗 지역인 사낙골로 삶의 터전을 옮겼다고 한다. 그러나 일부 노인들은 광주촌에서 사낙골로 이주한 것이 아니라, 현재의 밤밭으로 이주를 했다고도 한다. 어쨌든 지금 광주촌에는 마을이 없으므로 이 곳에 주민들이 살고 있었다면 다른 곳으로 이주를 한 것만은 틀림없는 것 같다.


나루실논·나루실밭
 

나루실논과 나루실밭은 현재 성균관대 자리에 있던 논과 밭이다. 정확한 지명 유래는 알려지지 않고 있으나, 이 곳에는 예로부터 왜가리가 많이 살았다고 전해진다. 물론 지금은 대학교가 들어서면서 논과 밭, 그리고 왜가리는 찾아볼 수 없다.



밤밭[栗田]
 

밤밭은 장안구 율전동의 한글 이름이며, 윗밤밭[上栗田]과 아랫밤밭[下栗田]으로 나뉘어져 있다. 밤밭은 말 그대로 밤나무가 많아 지어진 지명이다. 밤은 우리나라에서 옛날부터 가꿔온 식용 과일로서 어느 곳에 가던지 인공 식재되거나 자생 상태인 밤나무가 많았다. 따라서 밤밭이란 지명은 흔하다. 밤밭이라고 부르게 된 연유는 약 300여 년 전에 파주 염씨, 강릉 유씨, 인동 장씨 등 3성(姓)이 자리잡은 뒤부터 마을에 밤나무가 많이 생겼기 때문이라고 한다. 이들 3성은 이 곳에 자리잡은 뒤 자손이 번성해 지금까지도 마을을 이루어 살고 있다. 이 곳에는 성균관 대학교가 들어서 있으며 전철역도 성대앞역으로 표기되어 있다.



서낭당·성황당(城隍堂)
 

서낭당은 율천동 산 38번지 의왕시와의 경계 지점 고개 마루에 있는 돌무더기이다. 이 근처에는 오돌 약수터가 있으며 아래쪽으로는 소류지가 있다. 지금도 마을 사람들은 이 곳을 지날때마다 돌을 던져놓고 가곤 한다.



소류지·밤밭 저수지
 

소류지는 율천동 110번지 일대에 소재한 장안 아파트 북쪽에 있는 작은 저수지로 다른 이름으로는 밤밭 저수지라고 부른다. 이 곳은 해방 당시 토지 개량 조합 소유였던 곳으로, 일제 시대 일본인들이 60% 정도 막았던 것을 해방이 되면서 이 일대에서 농사를 짓는 36명이 모여 둑을 완성시켰다. 농민들은 이 물로 농사를 지어 왔으나 아파트 단지 등이 들어서면서 농지가 없어지자 지금은 시민들의 휴식 레져 시설인 낚시터로 사용하고 있다.



속말[內村], 안골
 

속말은 경부선 철도와 인접해 있는 지역으로서 벽산 아파트, 화남 아파트와 ‘밤밭 두부’로 유명한 새마을 두부 공장이 있는 곳이다. 일명 내촌(內村) 또는 안골로 불리며 가운뎃말, 외숨말의 가장 윗쪽에 위치해 있다. 이 지역은 원래 야산으로 이루어져 있고 인가가 몇 채 안되던 곳이었으나, 최근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면서 옛 모습을 찾을 길 없을 정도로 변해버렸다.



오돌 약수·성대 약수
 

오돌 약수는 율전동 산 38번지, 의왕시 경계 지점에 위치해 있으며 바로 옆에는 서낭당이 있다. 다른 이름으로는 성대 약수라고도 한다. 주민들에 따르면 옻이 오른 사람이 이 물로 씻고 밥을 지어 먹으면 신통하게 나았다고 한다.



정터
 

정터는 현재 삼환 아파트 바로 뒷편이다. 정자가 있어서 정터라고 했는지 자세한 유래는 알 수 없다.



진토리
 

진토리는 율전동 175번지 일대를 가리킨다. 전해 내려오는 설에 의하면 옛날 전쟁이 일어났을 때 군사들이 율전과 월암리 사이 둥구재 고개가 있는 이 곳에서 진을 치고 쉬었다고 한다. 원래는 ‘진(陣)터’였을 것이나 오랜 세월이 흘러오면서‘진토’로 바뀐 것으로 추측된다. 특히 서쪽 인근 입북동에는 지금도‘진터리골’이라는 이름을 가진 골짜기가 있어 이 추측을 더욱 가능케 해준다.



큰 우물 1
 

윗밤밭의 목욕탕 자리에 있었으며 매년 7월 초하룻날 이 곳에서 우물 제사[井祭祀]를 지냈다고 한다.



홀란이 묘
 

홀란이 묘는 율천동 66번지, 현 영생 고등학교 자리에 있던 묘이다.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로는 옛날에 기생이 있었는데, 남자들이 자주 귀찮게 괴롭히고 혼란스럽게 하여 그만 죽게 되었는데 그 뒤부터 기생이 묻힌 묘를 홀란이 묘라고 했다는 것이다. 그런데 다른 이야기는 홀란이는 바로 기생을 지칭하는 것으로서 남자들의 가슴을 울렁거리게 하고 정신을 혼란스럽게 할 정도로 미인이어서‘혼란이’라는 별명이 붙었다고 하는 설도 있다.‘혼란이’를 발음대로 하다보니 ‘홀란이’가 됐다는 것이다. 그런데 홀란이 묘는 얼마전 영생 고등학교가 개교하면서 학교 부지에 흡수되어 지금은 자취도 찾아볼 수 길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