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의 역사와 문화 지명(地名) 유래(由來)

영통동(靈通洞)
 
이 지역은 본래 수원부 장주면에 속한 곳이었다. 1899년에 발간된 『수원군읍지』에‘영통(靈通)’이란 명칭이 보인다. 1914년 4월 1일 일제에 의한 수원군의 동리 명칭 및 구역 변경 때 그대로 영통리라 하여 태장면 관할이 되었다. 1949년 8월 15일 수원읍 지역이 수원시로 승격되었을 때 화성군 태장면으로 편제되었다. 이후 1963년 1월 1일 법률 1175호로 태장면과 안룡면의 일부 지역이 수원시로 편입되고, 태장면과 안룡면의 나머지를 통합하여 태안면(台安面)이라 고쳐 부르게 되는데, 이 때에 이 지역은 태안면에 속하게 된다.


1994년 12월 26일 대통령령 제14434호에 의하여 일부 지역이 수원시로 편입되어, 같은 날 수원시 조례 제1931호로 망포리, 신리를 포괄하는 법정동이 되었다. 그리고 1995년 4월 20일 대통령령 제14629호에 의하여 화성군 태안읍 망포리 일부가 또 편입되어 같은 날 수원시 조례 제1953호로 팔달구 망포동과 신동이 신설되고, 수원시 조례 제1955호에 의하여 망포동과 신동은 매탄 3동의 관할로 들어가게 된다.


영통이라는 동 이름은 이 지역의 고유 이름을 그대로 이어받은 것이다. 전해지는 이야기에 의하면 원래 이 지역은 그 지형이 염통처럼 생겼다고 해서 염통 혹은 영통이라 불렀다고 한다. 이와는 달리 이 지역이‘영(靈)과 통(通)하는 곳’이라 영통이라 불렀다는 이야기도 있다. 안영통에서 뒷골로 넘어가는 구렁굴 고개에서 신령스러운 노인이 나타났다거나, 근처의 청명산에 신령스러운 기운이 감도는 보물이 있었다는 이야기 등이 그 구체적인 예가 된다. 1999년 12월 31일 현재 영통동의 면적은 3.866㎢ 이다.


느티나무 1
 

영통 1047-3 번지에 있는 노거수이다. 영통사(靈通寺) 남쪽 100m 지점에 있는, 400년 이상 묵은 느티나무이다. 매년 음력 5월 5일 단오날에는 이 곳에서 동네 사람들이 풍물을 치면서 마을의 안녕을 빈다고 한다. 현재도 이 장소는 중요한 마을 행사가 이루어지고 있는 광장이자 휴식 장소로 쓰이고 있다.

 
느티나무 2
 

영통 황곡 초등학교 앞 도로 가운데에 있는 노거수이다. 큰황골의 천석꾼이었던 경주 최씨(또는 경주 김씨)가 이 곳에 살면서 심었다고 전해진다.나무 나이는 약 200여 년으로 추정하고 있다.

 
구렁골 고개
 

안영통과 뒷골을 연결하는 고개이다. 이 고개 근처에는 평산 신씨들이 많이 살았다고 한다. ‘구렁골’이라는 이름은 옛날 구렁이가 많이 있었다고 하여 붙여진 것이라 한다. 이 고개의 이름 유래에 대해서는 다음과 같은 이야기가 전한다. 예전에 이 고개 근처에는 평산 신씨 성을 가진 천석꾼이 살았다고 한다. 사람들이 왕래가 많았던 고개라서, 이 곳을 넘나드는 사람들이 그 천석꾼 집안에 많이 찾아 들고 쉬었다 가기도 하였다.


그래서 그 집은 손님 접대하는 일에 일손이 많이 들게 되었다. 그러자 이 집 며느리가 재산이 축나는 것을 염려하게 되었고, 지나가 스님에게 손님을 줄이는 방법을 일러달라고 사정을 하였다. 이에 스님은 뒷골과 황골(안영통)을 연결하는 고개를 막아 버리고, 부엌문 양쪽에 숯을 한 가마씩 묻어 놓고 숯이 깨지도록 밟고 다니면 손님이 찾아들지 않을 것이라고 일러 주었다. 그리하여 며느리가 사람들을 사서 이 고개에 돌을 쌓아 막아 버리고 부엌에 숯을 묻어 밟고 다녔다.


그랬더니 과연 집안에 찾아드는 손님이 없어지게 되었다. 그러나 얼마 지나지 않아서 천석꾼이었던 그 집안은 재산이 줄어들게 되었다. 집안에 손님이 없어지자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알 수 없었던 탓에, 재산을 제대로 운용하지 못하고 조금씩 잃어버리는 결과를 낳은 것이다.



황골·황곡(凰谷 또는 黃谷)
 

청명산 동쪽에 있었던 마을이다. 인근 몇 개의 작은 마을들 대부분이 황골 또는 황곡이라는 공통된 이름으로 불리는 동시에, 각각 고유한 이름이 따로 있어 주의를 요한다. 황골 또는 황곡은 일종의 대지명(大地名)이고 작은 마을들의 고유 이름은 소지명(小地名)으로 이해하면 좋을 듯 하다. 이 마을의 이름은 마을 지형이 큰 봉황(鳳凰)이 앉아있는 형상이라 하여 붙여진 것이라 한다. 지형상 고속 도로 진입로를 사이에 두고 있는 샘말이 봉(鳳)에 해당한다고 한다. 현재 이 마을은 주공 아파트, 벽산 아파트 등의 아파트 단지가 형성되어 있다.



구석골·구석집
 

영통 큰말에서 뒷골로 넘어가는 작은 구릉에 위치했던 마을로 큰말에 속하는 동네이다. 큰말에서 가장 후미진 곳에 있어서 구석골 또는 구석집이라고 불리었다고 한다.



독침산·독지미산
 

영통 열병합 발전소 뒷쪽(동남쪽)에 있는 해발 109m의 산이다. 청명산에 비하여 낮고 완만한 경사면을 보이고 있다. 뱀이 많아서 독침산이라 부른다는 유래가 전해지지만 신빙성이 없다. 독지미산이라고도 부른다.

 
도깨비산
 

신나무실의 웃말과 넘말에 위치한 야산이다. 신나무실 사람들이 술을 마시고 이 곳을 지나갈 때 도깨비에 홀린 듯이 바로 집으로 가지 못하고 다른 곳을 배회하곤 했다고 한다. 그래서 마을 사람들은 이 곳에 도깨비가 있다고 생각하고,‘도깨비산’이라고 이름을 붙였다고 한다.



느티나무골·느티 마을·앞말
 

큰말 남쪽에 있었던 마을이다. 현재 건영 아파트가 들어서 있다. 약 300년 묵은 느티나무가 있는 마을 이어서 느티나무골 또는 느티 마을이라 불렸다. 마을 중앙에 있는 이 느티나무는 1790년(정조 14)에 이 나무의 가지를 잘라 화성(華城)의 서까래로 사용하였다고 전해진다. 한때 관리 소홀로 고사(枯死) 직전에 이르렀으나, 마을 사람들이 한 마음으로 되살렸다. 마을 사람들은 매년 단오에 이 느티나무를 중심으로 단오제를 지낸다. 앞말 이라고도 불렸다고 한다.

 
넘말·양짓말
 

신나무실에 있었던 마을이다. 웃말에서 이곳으로 가기 위해서는 야트막한 작은 고개를 넘어다녀야 한다고 해서 넘말 이라고 불렀다고 한다. 양짓말이라고도 한다.



돌고개·석현(石峴)
 

영덕에서 용인으로 가는 고개이다. 돌고개 또는 이의 한자식 이름은 석현은 돌이 많았기 때문에 붙여진 것이라 한다. 현재는 신갈 인터체인지 진입로로 이용되고 있다.



살구나무골·살구골
 

영통 988번지에서 989번지 일대에 있었던 마을이다. 경희 대학교 남서쪽에 있다. 살구나무가 많았던 마을이라서 살구나무골 또는 살구골 이라 불리게 되었다고 한다. 현재는 삼익 아파트, 동아 아파트 등의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 있어 옛 마을의 자취를 찾아보기가 어렵다.

 
상부 고개·상부 고개 마을
 

신갈 고속 도로 인터체인지 진입로에서 황골로 들어가는 고개이다. 황골과 기와집말을 연결하는 지름길이다. 이 고개 밑에는 작은 마을이 형성되어 있는데, 이 마을을 상부고개마을이라고 한다.



뒷골
 

독침산 북동쪽에 있었던 마을이다. 현재 중학교와 초등학교가 들어서 있다.‘뒷골’이라는 이름은 영통 지역에서 가장 후미진 곳이라 해서 붙여진 것이다. 수원, 용인, 태안, 오산 등 어느 지역에서도 2, 30리 길을 가야 도착할 수 있는 곳이었다. 교통이 좋지 않고, 장을 보러 다니기도 매우 불편한 마을이었다. 이와는 달리 큰말에 비해서 뒤에 생긴 마을이어서 뒷골이라 부르게 되었다는 이야기도 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