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의 역사와 문화 지명(地名) 유래(由來)

영동(榮洞)
 
1789년 수원부의 읍치(邑治)가 옮겨오기 전 이 지역은 수원부에 속하는 한적한 시골 마을이었다. 1789년(정조 13) 9월 수원부의 읍치를 팔달산 동쪽 기슭으로 옮기고 1796년 화성 신도시를 건설한 후 팔달산 주변 지역을 남부(南部)와 북부(北部)로 나누었다. 이 때 이곳은 남부에 속하였다.


1914년 4월 1일 일제에 의한 수원군의 동리 명칭 구역 변경 때 이 지역은 구천동 지역으로 추정된다. 1931년 4월 1일 수원면이 수원읍으로 승격되자 이 지역은 영정(榮町)이란 일본식 명칭이 되었다. 이로 보아, 지금의 영동이란 이름의 뿌리는 일제 강점기에 생긴 것으로 추정된다. 물론 그 뜻은 화성 축성 이후 이곳에 성외 시장이 서서 번성하였으므로 영화를 누리라는 뜻으로 지어졌을 것이다.


해방 후인 1949년 8월 15일 수원읍 지역이 수원시로 승격되자‘영동’으로 되었다. 그리고 1963년 1월 1일 동통합에 의해 팔달로 3가, 중동, 구천동과 함께 영천동 관할이 되었다. 1985년 12월 2일 수원시 조례 제1297호에 의하여, 팔창동과 영천동을 합하여 팔달동이 되면서, 팔달로 1·2·3가, 남창동, 중동, 구천동 등과 함께 팔달동 관할의 법정동이 되었다.


공동 우물·공동 새암
 

영동 시장 근처에 있었던 우물이다. 현 팔달문 오른쪽 시민 백화점 자리에 있었다. 조선 시대에 만들어져 인근 주민들의 공동 식수원이 되었던 곳으로,「공동 우물」또는「공동 새암」이라 불렸다고 한다. 도로 정비와 복개 공사로 인해 지금은 그 흔적도 찾을 수 없다.

 
영동 시장(榮洞市場)
 

팔달로 3가 영동 9번지 일대에 있는 시장이다. 팔달문 동쪽 남문로 남쪽변에 있다. 옛날부터 문밖 시장, 성외 시장 등으로 불리며 4일 9일에 장이 섰던 수원의 장터였으며, 곡식 시장(싸전)이 활발하였다. 수원의 대표적인 장터로서, 2~30리 밖에서도 이 장터를 이용할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붐비는 곳이었다.


이 시장을 중심으로 고을이 커지자 상업이 번영하라는 뜻으로 일제 강점기에 「영정 시장(榮町市場)」이라 하였다가, 1949년 수원시로 승격이 되면서「영동 시장」으로 이름이 바뀌었다고 한다. 이 장터에서는 옛날 인간 저울의 역할을 했던 마광구라는 인물의 이야기가 전해온다. 옛날에는 저울이 없어서 사람이 직접 무게를 달아 계산하곤 하였는데, 이 때 마광구라는 사람이 인간 저울로 유명했었다.

 

그는 되에 담은 쌀을 가늠하는 저울 역할을 하였는데, 너무도 정확하고 분명하여 그 당시 장터에서 유명 인물로 손꼽혔으며 타 시장에도 뽑혀나갈 정도로 유명했다고 한다. 영동 시장에는 200년 전부터 상인들의 번영을 위해서 지내오는「영동 거북산당 도당굿」이 전해오고 있다. 이 도당굿은 남무(男巫)인 이용우(李龍雨)가 맡아왔는데, 그가 죽은 이후 무녀(巫女)인 오수복이 승계하여 맡고 있다.



화춘옥(華春屋)
 

영동 시장에 있었던 음식점이다. 이 음식점은 수원의 향토 음식인 수원 갈비를 전국적으로 알리는데 일조했다. 1940년대 남문 밖 시장(지금의 영동 시장) 싸전 거리에서 화춘 제과(華春製菓)를 경영하던 이귀성(李貴成) 씨가 해방이 되면서 영동에 2층 목조 건물을 사서 화춘옥이라는 간판을 걸고 음식점을 시작한 것이 시초이다. 처음에는 해장국이 전문이었는데, 다른 집과는 달리 소갈비를 푸짐하게 넣어주었기 때문에 영동 시장을 오가는 사람들에게 인기가 좋았다고 한다. 이후 1956년부터 양념 갈비를 구워 팔기 시작하였는데, 그 맛이 일품이어서 수원 전역에 소문이 났다.
화춘옥의 갈비는 갈비대가 크고 양이 많은 것이 특징이어서, 갈비 판매로는 이익이 남지 않아 다른 음식을 판 수익으로 그 손해를 보충했다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였다. 이후 화춘옥은 아들 이영근(李榮根) 씨가 이어 받아 경영을 맡게된 이후로, 전국적으로 소문이 나서 언론에 소개되었고, 박정희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 고관들이 직접 다녀가는 등 그 전성기를 누린다. 하지만 1979년 화춘옥은 없어지고 그 자리에는 수원쇼핑이 들어서게 된다. 그러나 이 때를 전후해서 수원 지역에는 화춘옥 갈비의 맛을 근본으로 하되, 각자 독특한 맛을 내려고 애쓰는 갈비집들이 많이 생겨나게 되었고, 1995년부터는 수원 갈비 축제라는 독특한 음식 축제를 개최하여 수원 갈비의 전통을 잇는 동시에 국내외에 수원 갈비의 맛을 알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