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의 역사와 문화 지명(地名) 유래(由來)

우만동(牛滿洞)
 
1789년 수원부의 읍치(邑治)가 옮겨오기 전 이 지역은 수원부에 속하는 시골 마을이었다. 1789년(정조 13) 9월 수원부의 읍치를 팔달산 동쪽 기슭으로 옮기고 1796년 화성 신도시를 건설한 후 팔달산 주변 지역을 남부(南部)와 북부(北部)로 나누었다. 이 때 이곳은 남부에 속하였다. 1899년에 발간된 『수원군읍지』를 보면 우만리(牛滿里)라는 명칭이 보인다.


1914년 4월 1일 일제에 의한 수원군의 동리 명칭 및 구역 변경 때 남부면 인계와 구천동 일부를 합하여 인계리라 하여 태장면 관할이 되었다. 1936년 10월 1일 조선 총독부령 제94호에 의하여 수원읍이 확장 될 때 수원읍으로 편입되었으며 이 때 우만정(牛滿町)이란 일본식 명칭이 되었다. 해방 후인 1949년 8월 15일 수원읍 지역이 수원시로 승격되자 우만동(牛滿洞)이 되었다. 그리고 1963년 1월 1일 동 통합에 의해 지동과 함께 지만동(池滿洞) 관할이 되었다. 이후 1990년 1월 1일 수원시 조례 제1607호에 의하여 지만동이 다시 지동과 우만동으로 분리되었다. 1992년 8월 11일에는 수원시 조례 제1816호에 의하여 지동의 일부가 우만동으로 편입되었다.


우만동이라는 이름은 옛날 이 지역에 살던, 최씨와 임씨 등이 소를 많이 먹여 키웠기 때문에 소만이, 우만이라 불리던 것에서 유래한 것이다. 현재 우만동은 1993년 12월 1일 수원시 조례 제1872호에 의하여 우만 1동과 우만 2동으로 분동되어 있다. 1999년 12월 31일 현재 우만동의 면적은 2.259㎢이다.


봉녕사(奉寧寺)
 

우만동 248번지에 있는 절이다. 광교산 기슭에 자리하고 있는 봉녕사는 1208년(고려 희종4)에 원각국사가 창건하여「성창사」라 불리었다. 그후 1400년경「봉덕사」로 개칭하였다가, 1469년(예종 원년)에 혜각대사가 중수하고「봉녕사」로 불리게 되었다. 1971년 비구니 묘전 스님이 주지로 부임하여 요사와 선원을 신축하고 도량을 확장하였다. 이어 1974년 대웅전을 짓고 승가학원을 개설하였다. 1979년 묘엄 스님이 주지로 취임하여 종각 신축과 대종불사를 하였으며 비구니 교육 도량의 편리를 위하여 육화당 대강당을 신축하고 1987년 총무원 교육 지침에 따라 승가 대학으로 개칭하고 우화루와 소요삼장 도서관을 신축하였다.

 

대웅전 안에는 석가모니불과 후불 탱화, 산중 탱화가 봉안되어 있고, 약사전 안에는 석가모니불과 후불 탱화, 산중 탱화, 현왕 탱화, 독성 탱화, 산신 탱화, 칠성 탱화 등이 약사여래상과 함께 봉안되어 있다.



뒷골
 

경기도 지방 경찰청 일대에 있는 마을이다. 옛날 지동 사람들이 지동 뒤에 있는 동네라는 뜻에서「뒷골」이라 불렀다고 한다. 뒷고개가 이 마을에 있다.



당집·산제당
 

우만동 500번지 현재의 풍림 아파트 앞쪽(남쪽)에 있었다고 한다. 이와는 달리, 우물골 지역인 우만동 491번지 일대에 있었다고도 전해진다. 3년 마다 마을의 안녕과 풍년을 비는 당제를 지내던 장소였기에‘당집’이라 불리었다.「산제당」이라고도 불리는데, 이 당에서 모시는 신이 산신인데서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당제를 지내기 15일 전부터 제주(祭主)들은 가리개를 하여 부정을 막았으며, 정성을 다하여 제사를 드렸다고 전해진다.

 
부처골

 

봉녕사 아래에 있는 골짜기이다. 우만동 231번지에서 234번지 일대이다. 「부처골」이라는 이름은 인근 마을 사람들이 평안과 안녕을 기원하던 신앙 대상으로 부처를 모셔 놓았던 데서 유래되었다고 한다.



 
여우골  
 

약수터 우만 1동 산 64­6번지에 있는 약수터이다. 지하수를 이용한 것으로, 1989년 10월 16일에 설치되었다.



 
송장산

 

우만동 555번지에서 559번지에 있었던 산이다. 현재 지동 천주교회 동쪽 궁전 예식장이 자리한 일대이다.



 
원산 고개  
 

우만동 494­2번지 앞쪽에 있는 고개이다. 현재 삼익세라믹 아파트 인근에 있다.




 
심뚝천·심폭천·심복천

 

우만 1동과 우만 2동의 경계 지역에 있는 내이다. 수원 교도소 뒷길에 있다.



 
온숙골  
 

우만동 산 16번지 일대에 있는 골짜기이다. 창현 고등학교 북동쪽에 있다. 「온수골」이라는 이름은 이 곳 땅의 기운이 따뜻한 데서 연유한 것이다. 겨울에도 물이 잘 얼지 않았고, 짐승들이 많이 모여들던 곳이라고 전해진다.


 
우무골·우물골
 

우만1동사무소 인근 지역을 일컫는 이름이다. 충효 노인회관을 중심으로 하여 우만동 492번지에서 493번지 일대가 이에 해당한다. 우물 근처에 있었던 마을이라서 우물이 있는 마을이라는 의미의「우무골」,「우물골」등으로 불리게 되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