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의 역사와 문화 지명(地名) 유래(由來)

신풍동(新豊洞)
 
1789년 수원부의 읍치(邑治)가 옮겨오기 전 이 지역은 수원부에 속하는 한적한 시골 마을이었다. 1789년(정조 13) 9월 수원부의 읍치를 팔달산 동쪽기슭으로 옮기고 1796년 화성 신도시를 건설한 후, 팔달산 주변 지역을 남부(南部)와 북부(北部)로 나누었다. 이 때 신풍동은 북부 14개 동의 하나였다. 1899년에 발간된 『수원군읍지』에는 신풍동(新豊洞)이라 표기되어 있다. 이후 1914년 4월 1일 일제에 의한 수원군의 동리 명칭 구역 변경 때, 북부면의 군기동, 신풍동, 장안동을 합하여 신풍리라 하여 수원면에 편제되었다.


그러나 1931년 4월 1일 수원면이 수원읍으로 승격되자 장안동 지역이 장안정(町)으로 분리되어 나가고, 신풍리의 나머지 지역이 신풍정(新豊町)이란 일본식 이름을 갖게 되었다. 해방 후인 1949년 8월 15일 수원읍 지역이 수원시로 승격되자 다시 신풍동이 되었다. 그리고 1963년 1월 1일 동 통합에 의하여 북수동, 장안동과 함께 신안동 관할이 되었다.


신풍이란 지명은 화성 행궁의 정문인 신풍루(新豊樓)에서 따온 것이다. 옛부터 신풍루가 있었던 동네라서, 신풍, 신풍굴, 신풍리라 부르던 것이 신풍동이라는 이름으로 계승된 것이다. 현재 신풍(新豊)이란 이름은 일찍이 한나라 고조(高祖)가‘풍 땅은 새로운 또 하나의 고향’이라고 한 고사에서 유래한 것으로, 정조에게 있어 화성은 고향과 같은 고장이라는 의미로 행궁 정문의 이름을 신풍루라 한 것이다. 이 지역은 십자가(지금의 종로 사거리)의 북서 지역에서 장안동 남쪽을 아우른다.


새마을 동네·새말
 

신풍동 116번지 일대 마을로서 성곽 안쪽 서북각루 부근에 있는 마을을 가리킨다. 선경 도서관 뒤편 팔달산 자락에 자리잡고 있는 마을로서 원래는 소나무 숲이 울창해 성곽과 함께 경관을 이루고 있었으나 일제가 소나무들을 모두 베어버렸다고 한다. 한국 전쟁 당시 피난민들이 모여들어 움막을 짓고 살다 새로 집을 짓고 정착한 이후 새로 생긴 마을이라고 해서 새마을 또는 새말이라고 부르고 있다. 성곽이 울타리처럼 둘러져 있어 겨울에도 바람을 막아주고 따듯한 햇볕이 잘드는 아늑한 마을이다.



 
군기고(軍器庫) 터
 

이 곳은 지금의 선경 도서관 인근으로 조선 시대 군에서 사용하는 무기를 두었던 곳이다.
『화성지(華城誌)』나 『수원군읍지(水原郡邑誌)』에도 이와 관련된 기록이 보이는데, 1789년(정조 13) 수원부의 관아 건물을 건축할 때 남북군영(南北軍營) 24칸[정조 18 : 좌우익랑(左右翼廊) 38칸을 증축해 62칸이 됨]을 건축, 무고행각(武庫行閣)을 두었다. 규모를 보면 군기대청(軍器大廳)이 6칸이며, 그 대청 한가운데 동쪽을 향해 전·좌·우 3면에 군기고(軍器庫)가 40칸이었다.
이 건물은 강무당(講武堂 : 낙남헌의 북쪽으로 210여 걸음), 북랑(北廊)과 오른쪽이 이어지고, 왼쪽은 수성고(修城庫) 동쪽 뜰과 경계를 이루었다.

 

이 곳에 군기고가 있었으므로 한때 군기동(軍器洞)이라고 불리기도 했다.


홍촌말
 

신풍동 219번지 일대로서 지금의 서민 병원 바로 뒷편이다. 홍촌말이란 이름은 이 곳에 홍(洪)씨들이 많이 살던 집성촌(集姓村)인 데서 연유했다고 하는데, 아래 홍촌말과 위 홍촌말이 있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