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의 역사와 문화 지명(地名) 유래(由來)

신동(莘洞)
 
이 지역은 본래 수원부 장주면에 속한 곳이었다. 1899년에 발간된 『수원군읍지』의 ‘신목동(申木洞)’이 지역으로 추정된다. 1914년 4월 1일 일제에 의한 수원군의 동리 명칭 및 구역 변경 때, 신촌을‘신리’라 하여 태장면 관할 하에 두었다. 1949년 8월 15일 수원읍 지역이 수원시로 승격되었을 때는 화성군 태장면으로 편제되었다. 이후 1963년 1월 1일 법률 1175호로 태장면과 안룡면의 일부 지역이 수원시로 편입되고, 태장면과 안룡면의 나머지를 통합하여 태안면(台安面)이라 고쳐 부르게 되는데, 이 때에 이 지역은 태안면에 속하게 된다.


1994년 12월 26일 대통령령 제14434호에 의하여, 이 지역의 일부가 수원시로 편입되었고, 같은 날 수원시 조례 제1931호에 의하여 영통리, 망포리와 함께 영통동 관할이 되었다. 이후 1995년 4월 20일 대통령령 제14629호에 의하여, 화성군 태안읍 신리 일부가 또 편입되고 같은 날 수원시 조례 제1953호에 의하여 팔달구 신동이 신설되어 매탄3동의 법정동이 되었다.
신동이라는 이름은 예전에 이곳에 신나무가 많이 자생하고 있었기 때문에 신나무실, 또는 신촌이라 부르던 것에서 유래한 것이라 전한다.


끼묵벌
 

신동 596­2번지 송석 교회 주변의 벌판이다. 예전에는 논밭이 없었고, 벌판에 씀바귀와 끼묵이란 잡초가 아주 많아서 「끼묵벌」이라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따라서 이 이름은‘끼묵이 많은 벌판’이라는 의미를 갖는다.



벌터·평촌
 

신동 560번지 일대에 있었던 마을이다.「벌터」 라는 이름은 지형과 관련된 것으로‘넓은 벌판에 있는 마을’이라는 의미에서 붙여진 것이라 한다.「평촌」이라고도 불리는데, 이는 일제 강점기에 붙여진 것으로‘농사를 짓기가 좋은 평평한 지역’이라 는 의미라고 한다. 현재 이 일대는 대영 공업사가 자리하고 있으며, 마을 사람들은 모두 새말로 이전했다고 한다.



송아지 웅덩이
 

신동 596번지 일대에 있었던 웅덩이이다. 현 송석 교회에서 남쪽으로 500m 지점에 위치하고 있었다고 한다. 커다란 웅덩이 주변에서 송아지를 많이 매어 놓고 키웠던 까닭에 이러한 이름이 붙게 되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