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의 역사와 문화 지명(地名) 유래(由來)

세류1동(細柳一洞)
 
1789년 수원부의 읍치(邑治)가 옮겨오기 전 이 지역은 수원부에 속하는 한적한 시골 마을이었다. 1789년(정조 13) 9월 수원부의 읍치를 팔달산 동쪽기슭으로 옮기고 1796년 화성 신도시를 건설한 후 팔달산 주변 지역을 남부(南部)와 북부(北部)로 나누었다. 이 때 남부의 14개 동 가운데 세동, 상류천, 하류천 등의 지역이 지금의 세류동 지역이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1899년 발간된『수원군읍지』를 보면 세동리(細洞里), 상류천(上柳川), 하류천(下柳川)이라 표기되어 있다.


1914년 4월 1일 일제에 의한 수원군의 동리 명칭 및 구역 변경 때 상류천과 세동 지역은 세리로, 하류천 지역은 장지리에 편제되어 안용면 관할이 되었다. 1936년 10월 1일 조선 총독부령 제94호에 의하여, 세리 지역이 수원읍으로 편입되었는데, 이 때 처음 세류정(細柳町)이란 명칭이 나타난다. 이는 세리의 세(細) 자와 상류천의 류(柳) 자를 따서 만든 것이다.


1949년 8월 15일 수원읍 지역이 수원시로 승격되고, 동제(洞制)를 채택할 때 세류동이 되었으며, 1963년 1월 1일 동 통합 때에도 그대로 세류동이 되었다. 이후 1966년 1월 1일 수원시 조례 제314호에 의하여, 세류동은 세류1동과 세류2동으로 분동되었으며, 1983년 10월 1일 수원시 조례 제1139호에 의하여 세류2동이 다시 세류2동과 세류3동으로 분리되었다. 1999년 12월 31일 현재 세류동의 면적은5.850㎢이며 관할 법정동으로는 세류2동에 장지동이 포함되어 있다.


삼각선·데불뚝
 

세류1동 283-1번지 세류 어린이 놀이터 앞은 일제 시대 때 철도의 종점이었다. 수원에서 인천까지의 수인선과, 수원에서 여주까지의 수여선 철도 종점이 이 곳이었다. 이 곳은 기차가 도착한 후 기차의 머리를 돌리기 위해 삼각형 모양으로 철로를 놓았다. 돌로 둑을 높게 쌓고 그 위에 삼각형 모양으로 철로를 놓았는데, 이를‘삼각선’이라 불렀다. 그리고 철로를 보호하기 위해 만든 둑을‘데불뚝’이라고 하였다. 세류3동과의 경계에 그 둑의 일부가 남아 있어서 그 밑으로 차들이 다녔다고 하나 지금은 남아 있지 않다.

 
가는골
 

세류1동의 원래 이름은 세곡리(細谷里), 즉 가는 골이란 뜻이다. 가는골은 가는 골짜기에 형성된 마을이란 뜻으로 지금의 ‘20세기 볼링장’이 있는 마을이다.

 

 
치사골·기사골
 

전 대한 방직 자리(현 대우아파트)를 치사골 또는 기사골이라고 불렀다. 세류1동 232, 270번지를 일대를 말한다. 이 곳은 세류동과 매산동의 접경 지역이다. 지형 상 깊은 골짜기여서 물이 많이 괴어 있었다. 또 찬바람이 많이 불어 매우 추운 곳이었다. 그래서 죽을 듯이 춥다는 의미에서 치사골이라고 하였고, 기를 쓰고 건넌다는 의미에서 기사골이라고 하였다. 그리고 이 곳에는 물이 많아 저수지를 만들어 이 물을 마을로 보내 사용했다고 한다.

 

 
붉은 고개
 

세류1동사무소 앞의 큰 길을 붉은 고개라고 한다. 예전에 이 고개는 땅이 붉은 색을 띠고 있었다. 그래서 이 곳을 붉은 고개라고 불렀다. 땅이 너무 질어서 장화 없이는 다닐 수 없을 정도였다고 한다. 그래서‘마누라 없이는 살아도 장화 없이는 못 산다’는 말이 전해 내려오고 있다.



넘말·너머말
 

현재 세류1동 새마을 금고 맞은 편에 조그만 야산이 있다. 예전에 그 산 너머에 조그만 집들이 옹기종기 모여 있었다고 한다. 그 마을을 산 너머 있는 마을이란 뜻으로 넘말 또는 너머말이라고 불렀다.



느티나무
 

현재 새마을 금고 앞에는 느티나무가 서 있는데, 괴목(槐木)이라고도 불린다. 세류1동 225-22번지에 해당된다. 세류동 토박이인 평창 이씨가 이 곳에 정착할 때 심은 나무라고 한다.
예전에 이 곳에 있었던 서당에서 한문을 가르치던 이병철 씨의 부친이 심었다고 한다. 느티나무의 수령은 250~300년쯤으로 추정된다.전통적으로 우리 사회는 본관과 성이 같은 사람들이 모여 사는 집성촌(集姓村)을 이루고 살았다.


우리 사회는 동족을 중심으로 발전해 왔던 것이다. 이를 통해 우리나라의 사회 제도나 가족 제도의 특징을 잘 알 수 있다.

 

동족을 중심으로 마을이 형성되어 있었기 때문에 제사나 많은 노동을 필요로 하는 일들을 상부상조하며 자치적으로 해결해 나갈 수 있었다. 그러나 종가(宗家)를 중심으로 지나치게 위계 의식이 강해 사회 발전의 부정적인 면도 있었다. 이렇게 동족 마을이 생기게 된 이유는 무엇보다 우리 사회가 혈연 공동체적 생활을 영위했기 때문이다. 또한 유교 문화권이라는 특수성도 동족 마을을 형성하게 하였을 것이다. 1960년대까지 수원에는 많은 동족 마을이 있었고 특히 세류동에는 다른 동에 비해 많은 동족 마을이 있었다. 느티나무가 있는 세류1동에도 평창 이씨가 모여 산 동족 마을이 있었다.



연자 방아
 

세류1동 250­22번지 고경훈 씨 집터 자리에 연자 방아가 있었다. 지름이 약 30m쯤 되는 커다란 방아로 소가 돌면서 방아를 찧었다. 이 곳에는 디딜 방아도 두 세군데 있어서 마을 주민들이 모두 공동으로 이용했다고 한다.



서당
 

세류1동 225­22번지, 현재 세류동 새마을 금고 자리에 서당이 있었다. 1910년 이전에 이 곳에서 공립 보통 학교를 졸업한 이병철 씨가 한문을 가르쳤다고 한다. 이병철 씨의 평창 이씨 가문은 세류동의 토박이 가문이다. 서당은 일제 강점기에 폐지되었다.

 

 
버드내
 

수원천 하류를 통과하는 냇가에 버드나무가 많이 있어서 상류천(上柳川)이라 불렀다. 그리고 냇가에 있는 마을을 버드내 마을이라고 불렀다. 상류천에 버드나무 잎이 무성하면 그 광경이 매우 아름다웠다고 한다. 정조의 현륭원 거둥길에 세운 상류천의 표석이 지금의 정조로변인 세류3동 130번지 부근에 세워져있다. 처음에는 삼거리라고 부르다가 1795년에 상류천으로 바꿔 불렀다고 한다. 버드내에 대한 또 다른 유래가 있다. 버드내는 들판을 따라 내[川]가 길게 뻗어 있어서 그 생김새에 따라‘벋으내’라고 한 것이 ‘버드내’가 되었다는 것이다. 또한 버드내는 들판을 관통하여 흐르는 내이므로‘벌의내’라고도 하였다. 그것은‘벌’의 옛말이‘벋’이기 때문이다. 이처럼 버드내 마을의 유래는 버드나무와 수원천, 그리고 들판이 결합되어 생긴 지명임을 알 수 있다.



철도 관사
 

세류1동 246­38번지에 일제 때 기차역에 다니던 역부들이 숙식하던 철도 관사가 있었다. 원래 김남포라는 사람의 사유지였는데, 일제가 이 토지를 뺏어 철도 관사를 만들었다고 한다. 열 다섯채 정도가 있었는데 한 채에 두 세대씩 거주하였다. 현재 5~6호가 남아 있다. 집의 모양은 창고 형태로 모두 똑같았다.



한옥
 

세류1동 250­30번지에 예전에 50여 칸 규모의 오래된 한옥이 있었다. 사당까지 있었다고 한다. 이 집은 당시 감찰사를 지낸 이현모의 집으로 하인들과 군졸들이 머물렀다. 이현모는 무과에 급제해 사헌부 감찰사를 지낸 사람으로 정조의 현륭원 능행길에 수행하기도 하였다. 이현모는 선정(善政)을 베풀었고 글방을 만들어 교육에 힘썼다고 한다. 현재 이 곳에는 그 흔적을 찾아볼 수 없고 빌라가 들어서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