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의 역사와 문화 지명(地名) 유래(由來)

상광교동(上光敎洞)
 
이 지역은 본래 수원부 지역으로 1796년 화성 축성 이후 수원부의 북부에 속하였다. 1899년 발간된 『수원군읍지』에 광교면(光敎面)이라 표기되어 있다. 이 지역은 1914년 4월 1일 일제에 의한 수원군의 동리 명칭 및 구역 변경 때 상광교리라 하여 일형면에 소속되었다. 1931년 4월 1일 수원면이 읍으로 승격하고, 1936년 10월 1일 일형면과 의왕면이 통합되어 일왕면이 되었다. 이 때 이 지역은 일왕면에 소속되었다.


해방 후인 1949년 8월 15일 수원읍 지역이 수원시로 승격되자 이 지역은 화성군 일왕면 상광교리로 개편되었다. 이후 1963년 1월 1일 법률 제1175호에 의하여, 화성군 일왕면에서 수원시로 편입되었다. 이때부터 연무동, 하광교동과 함께 행정동 연무동 관할의 법정동이 되었다. 상광교동이라는 이름은 광교의 위쪽에 위치하고 있어 웃광교골, 상광교리라 불리던 것을 이어 받은 것이다.


불당골(상광교)
 

상광교동 불당골은 상광교동 시내 버스 종점 못 미쳐 오른쪽 지역이다. 광교산에는 고려 시대에 89개의 절이 있었다는 기록이 『수원군읍지(水原郡邑誌)』에 나올만큼 절이 많은 불교 성지였다. 따라서 이 곳에는 지금도 절과 관련된 지명이 아주 많은데, 불당골이란 지명도 이 곳에 부처님을 모신 불당들이 있어서 유래된 것으로 보면 된다.

 
가쟁이골
 

가쟁이골은 상광교동 새마을 회관 못미쳐 왼쪽으로 펼쳐진 골짜기로서 수루레미 고개 위 골짜기이다. 가쟁이골은 가장자리에 펼쳐진 골짜기, 또는 마을이란 뜻이다. 이 가쟁이골이란 지명은 다른 마을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가재골, 가좌리 등으로 음이 옮아가기도 했다. 지명의 변천 과정을 알려주는 지명이다.



구순골·구수굴
 

구순골은 병풍박골 남쪽에 있는 골짜기로서 상광교동 사방댐에서 왼쪽 등산로를 통해 올라가는 골짜기이다. 이 골짜기의 윗쪽 산능선은 흔히 토끼재라고 부른다. 이 지명은 응달이 많이 진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라고 한다. 이 곳 꼭대기 못 미쳐서 샘이 있다.



노루목
 

노루목은 광교산 시루봉과 억새밭 중간쯤에 있는 지점으로서 해발 507m이다. 이 곳에 오르는 길은 절터를 통해도 되지만 막바로 오르는 코스는 시내 버스 종점 위 사방댐에서 가운데 길로 접어드는 것이다. 노루목이란 지명에 대해 주민들은 노루가 왕래하며 뛰놀던 곳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그러나 다른 주민은 옛날에는 노루목이란 지명이 없었으며 등산객들이 붙인 이름이라고 하기도 한다.



느티나무
 

느티나무는 용머리의 남쪽 중간말, 즉 상광교동 122번지에 있다. 옛날에는 광교에 89개의 절이 있었는데 어떤 사람이 절을 돌기 위해 이 곳에 신발을 벗어놓고 산으로 들어갔다. 그러자 비가 많이 내려 신발이 다썩어 느티나무 뿌리가 내렸다. 이렇게 해서 생겨난 느티나무는 점점 크게 자라 어른의 팔로 몇 아름이 되었다. 워낙 거목이어서 누군가가 나무속에 불을 지르면 며칠 동안이나 꺼지지 않고 연기가 났다고 한다. 언젠가 이 느티나무를 팔려고 나무를 베어냈는데 베는 도중에 사람이 죽기도 했다고 한다. 지금의 느티나무는 베어낸 느티나무의 씨가 떨어져 자란 것이다.



 
느진미기·갈대밭·억새밭
 

느진미기는 미약 절터 위쪽으로 5~10분 정도 올라가면 있는 산길목으로 흔히 갈대밭, 억새밭으로 불린다. 워낙 길고 긴 산길이어서 늦게 가는 길이라고 해서 붙여진 지명이다. 그러니까 원래는‘늦은목’이 되겠다. 갈대밭, 억새밭은 원래 이름이 아니고 느진미기가 진짜 지명이라고 한다. 이 곳은 해발 528m 지점에 있는데 서쪽으로 가면 통신대와 지지대 고개가 나오며, 동쪽으로 발걸음을 옮기면 시루봉과 노루목, 형제봉 등이 나온다. 형제봉에서 더 남쪽으로 가면 경기대 정문이다. 억새밭은 일반적으로 갈대 밭이라고 불리는데 산 위에서는 갈대가 없으므로 이 곳의 지명은 억새밭, 또는 원래의 지명인‘느진미기’라고 하는 것이 옳다.



비석 거리
 

비석 거리는 갈괭이, 갈곡에서 서북쪽에 있는데, 예비군 훈련장이 있는 부대 정면 논 건너에 있는 마을 이름이며 그 옆의 골짜기는 비석골이다. 이 곳에는 한산 이씨의 묘가 있는데 이 묘에 비석이 있음으로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전해 오는 말에 의하면 여주 이씨 가문의 규수가 한산 이씨 집으로 시집을 갔는데 아기를 낳으러 왔다가 죽자 이 곳에 묘를 써서 생긴 이름이라고 한다. 따라서 제사 때엔 미역국을 끓여 놓는다고 한다.



 
당 바위
 

당 바위는 상광교동 윗말 법성사에 뒤쪽(북쪽) 산에 있는 바위이다. 이 바위는 예전에 풍수지리적으로 아주 영험한 바위로 여겨져 치성을 드리는 사람들이 줄을 이었다고 한다. 그래서인지 일제 치하에서 일본인들이 이 바위 뒤편 산맥을 끊고 쇠말뚝을 박았다고 한다.



사기막골
 

사그막골 사기막골은 상광교 시내 버스 종점 못 미쳐 왼쪽에 있는 골짜기로 옛날에 사기 그릇을 굽던 가마터(사기막)가 있었던 곳이라고 전해진다.



 
사방댐
 

사방댐은 상광교동 시내버스 종점이 있는 윗말에서 시민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북동쪽 등산로로 조금만 올라가다 보면 댐을 막은 것이 보인다. 시멘트로 계곡의 모래가 밀려 내려오지 않게 막아 놓은 곳이다. 이 곳에서부터 왼쪽으로는 억새밭(느진미기), 가운데로는 노루목, 왼쪽으로는 토끼재로 향하는 등산로가 시작된다.

 
윗말
 

윗말은 상광교동 시내 버스 종점이 있는 마을로서 법성사(法聖寺)란 절이 있다.

 
토끼재
 

토끼재는 광교산 시루봉과 형제봉 중간에 있는 곳으로서 사방댐에서 오르려면 오른쪽 등산로를 타면 된다. 광교산 등산로 중 가장 급경사로 이루어진 곳으로 손잡이 밧줄이 설치되어 있다. 토끼재는 말 그대로 토끼를 잡으러 다니던 골짜기 위에 있는 곳이라서 붙여졌다고 한다. 또는 토끼가 많아서 그렇게 불렸다고 한다.



 
미약 절터·미학 절터·절터 약수터
 

미약 절터는 수원 시민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등산로의 억새밭 (갈대밭) 못 미쳐에 있는 옛 절터로 돌붓골의 윗 지역이다. 상광교동 시내 버스 종점에서 사방댐을 지나 왼쪽의 등산로를 따라 돌붓골을 지나면 약수터에 다다으게 된다. 이 곳은 얼마전까지 창성사터로 잘 못 알려져 있었으나, 향토 사학자들과 지역 언론의 노력으로 수원시에서 다시 제자리를 찾아줘 원래의 미약 절터라는 이름을 찾게 됐다. 미약 절터는 비구니(여승)들만 있었던 곳이라고 한다.
이 곳에서 수도하고 있던 어느 여승이 어느 날 꿈을 꾸었는데 학이 내려와 여승이 몸에 잉태를 하게 해서 아들을 낳았다고 했다. 따라서 아름다운 학이 내려와 아들을 낳게 했다고 해서 미학(美鶴)절이라고 부르기도 했다는 것이다. 한편 미약 절터에는 지금도 3단 기단으로 조성된 고려 시대 전형적인 절터 축대가 남아 있으며 절터 역시 커서 당시엔 창성사와 더불어 상당히 큰 규모의 사찰이었음을 짐작할 수 있게 한다.



호항골·호항곡(胡降谷)·호황골
 

호항골은 하광교 소류지부터 위쪽에 펼쳐진 골짜기로서 병자호란 때 김준룡(金俊龍) 장군이 청나라 군대를 맞아 이 곳에서 대승을 거뒀다고 한다.
따라서‘청나라 오랑캐들이 항복을 한 곳’이란 뜻이다. 이 골짜기의 윗쪽에는 광교암(光敎巖)이란 바위가 있고 그 곳엔 조선 시대 좌의정 채제공(蔡濟恭)의 글씨로 장군의 전공을 새긴 김준룡 장군 전승비가 있다.
『수원군읍지(水原郡邑誌)』에 따르면 화성을 축성할 때 성역(城役)에 필요한 석재를 구하러 광교산에 갔던 사람들로부터 병자호란 당시 김준룡 장군의 전공을 전해 들은 성역총리대신 좌의정 채제공이 청군이 항복했다는 호항곡의 꼭대기 자연 암벽에 「충양공 김준룡 장군 전승지(忠襄公 金俊龍將軍 戰勝地)」라 새겼으며 그 글씨 좌우에 「병자청란 공제호남병 근왕지차 살청삼대장(丙子淸亂公提湖南兵勤王至此殺淸三大將)」이라고 음각한 비문이 지금도 남아 있다.



수루레미 고개·수레미
 

수루레미 고개는 상광교에서 파장동으로 넘어가는 고개를 말한다. 상광교동 새마을 회관 못 미쳐 왼쪽에 있는 마을 옆으로 난 길인데, 산길임에도 불구하고 경사가 그리 크지 않아 자전거를 타고도 넘을 수 있는 고개이다. 수루레미라는 지명에 대해서는 예전에 수레가 다니던 산길이어서 그렇게 불렀다고 하기도 하는데, 지금은 이용하는 사람이 없어 길이 좁아졌다고 한다.



창성사지(彰聖寺址)·창산 절터
 

창성사지는 상광교 시내 버스 종점의 다리를 건너지 않고 음식점을 거쳐 그대로 30분쯤 올라가면 만날 수 있다. 예전에는 약수터인 미약 절터가 창성사지라고 잘 못 알려졌었으나 얼마전 이 곳 표지판을 옮겨 위치를 바로 잡았다. 창성사는 고려 시대 국사였던 진각국사(眞覺國師)가 수행을 하던 절이었다. 당시 광교산에는 89개의 사찰이 있었다고 전해지는데 창성사는 그 중에서도 큰 절이었다고 한다. 이 곳에 있던 진각국사비는 매향동 화홍문과 방화수류정 위 언덕으로 옮겨져 있는데 보물 제14호로 지정되어 있다. 진각국사는 고려 충렬왕 33년(1307)에 출생해 13세에 화엄종 반룡사에 들어가 일비대사에게서 삭발했으며, 19세에 상품선(上品選)에 오르고 20여 개 절의 주지를 거쳤다.

 

중국에도 갔다가 왔으며 공민왕으로부터 국사로 임명받고 인장과 법의를 하사 받았다. 진각국사는 우왕 11년(1385) 입적했으니 인간 세상의 나이로 76세, 법랍은 63이었다. 창성사지의 건물은 남아 있지 않으나 축대와 건물기단, 주춧돌, 우물터가 그대로 남아 있으며 주변에는 기와 조각이 숱하게 발견되고 있다.



천년수 약수터
 

천년수 약수터는 백년수 약수터에서 오른쪽 길로 빠져 이의동으로 넘어가는 고개에 있다. 천년수 약수터가 있는 자리는 오래 전 커다란 절이 있었던 곳이라고 주민들은 말한다.


시루봉·시리봉
 

시루봉은 광교산의 주봉(主峰)으로서 해발 582m이다. 이 봉우리는 수원 인근에서 가장 높아 맑게 개인 날은 멀리 서해의 섬들과 서울의 북한산, 평택, 용인까지도 한 눈에 조망할 수 있다.이 산은 소누골의 북쪽에 있으며 좌우로 형제봉과 백운산을 거느리고 있는데, 시루봉이란 지명은 산봉우리의 모양이 시루처럼 생겨서 붙여졌다고 한다.



용머리·용두(龍頭)
 

상광교동 새마을 회관 못 미쳐 오른쪽에 있는 마을이다. 용머리는 예비군 훈련장 위 길옆 느티나무(용머리 마을 느티나무가 아님)에서 조금 더 윗 광교로 가면 길 옆까지 튀어나온 지형이다. 옛날에 이 곳에 살았던 이무기가 용이 되어 나갔다고 해서 이렇게 불렸다고 한다. 용머리는 멀리서 볼 때 형세가 용머리와 꼭 닮아서 이런 지명이 붙여졌다고 한다. 한편 옛날에는 이 마을에 못이 있었다고 하는데 파내서 하천이 됐다고 전한다. 용머리는 상광교와 하광교의 경계 지점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