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의 역사와 문화 지명(地名) 유래(由來)

평리동(坪里洞)
 
1789년 수원부의 읍치(邑治)가 옮겨오기 전 이 지역은 수원부에 속하는 한적한 시골 마을이었다. 1789년(정조 13) 9월 수원부의 읍치를 팔달산 동쪽 기슭으로 옮기고 1796년 화성 신도시를 건설한 후, 팔달산 주변 지역을 남부(南部)와 북부(北部)로 나누었다.
이 때 남부의 14개 마을 중 벌리(伐里)에 속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후 1914년 4월 1일 일제에 의한 수원군의 동리 명칭 및 구역 변경 때 평촌, 중보리(中洑里), 지장동(芝長洞) 일부를 통합하여 평리라 하여 안용면 관할 하에 두었다.


이후 1936년 10월 1일 조선 총독부령 제94호에 의하여 수원읍이 확장되어 수원군 일형면 평리 일부가 수원읍으로 편입될 때, 이 지역은 화성군 안용면 평리로 남아있었다. 이 지역이 수원시로 편입된 때는 1963년 1월 1일이다. 이 때 안용면 6개 마을이 수원시에 편입되었는데, 고색리, 오목천리와 함께 평동 관할로 들어 오게 되었다. 『통계연보』에 의하면 이와는 달리 평리동이 수원에 편입될 때 처음에는 곡선동에, 1965∼1966년 사이에는 평동에 편제된 것으로 나타나 있으나 이는 확인할 수 없다. 현재 고색동, 오목천동, 평동, 그리고 호매실동 일부와 함께 행정동 평동 관할의 법정동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