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의 역사와 문화 지명(地名) 유래(由來)

평동(坪洞)
 
1789년 수원부의 읍치(邑治)가 옮겨오기 전, 이 지역은 수원부에 속하는 한적한 시골 마을이었다. 1789년(정조 13) 9월 수원부의 읍치를 팔달산 동쪽 기슭으로 옮기고 1796년 화성 신도시를 건설한 후, 팔달산 주변 지역을 남부(南部)와 북부(北部)로 나누었다. 이 때 남부의 14개 마을 중 벌리(伐里)가 현재의 평동에 해당될 것으로 추정된다. 이후 1914년 4월 1일 일제에 의한 수원군의 동리 명칭 및 구역 변경 때 평촌, 중보리(中洑里), 지장동(芝長洞) 일부를 통합하여 평리라 하여 안용면 관할 하에 두었다. 이후 1936년 10월 1일 조선 총독부령 제94호에 의하여 수원읍이 확장 될 때, 수원군 일형면 평리 일부가 수원읍으로 편입되었다. 이 때 대평정(大坪町)이란 일본식 마을 명칭으로 변경되었다.


해방이 되고 난 후인 1949년 8월 15일에 수원읍 지역이 수원시로 승격되었을 때는 평동으로 제 이름을 되찾았고, 이후 현재까지 고색동, 오목천동, 평리동 등과 함께 행정동 평동 관할의 법정동으로 자리하고 있다. 평동이라는 이름은 평야와 관계되는 것이다. 너른 벌판에 형성된 마을이라는 의미의 벌리, 평리 등으로 불리어 오던 것을 이어 받은 것이다.


벌말·평촌·평리
 

평동에 있는 마을이다. 본래 수원군 남부면 평촌과 안용면 평리 지역으로 벌판이 있어서 벌말, 평촌, 평리라 하였다. 벌말은 평야와 관계있는 자연 지명이다. 서호천 아래 물이 풍부한 벌판이 있고 그 가운데 마을이 형성되었기 때문에 벌말이라고 하였다.
벌말에서는 옛부터 마을의 안녕과 풍농을 기원하는 도당굿이 전승되어 오고 있다.
매년 음력 정월 11일에 마을에 있는 당주 집에서 당주굿을 한 후 서낭 모시기와 마을 돌기룰 한 후 안으로 들어가서 도당굿을 한다. 도당굿을 하는 장소인 당은 평동사무소 앞을 지나 50m 정도 가면 왼쪽에 자리하고 있다. 당은 돌로 벽을 쌓고 기와를 얹은 1칸 정도의 크기이며, 그 옆에는 큰 당나무가 한 그루 있다.
당 안에는 말을 탄 김부 대왕(마을에서는 김지 대왕이라고도 부른다)과 그 부인을 그린 탱화가 벽화가 벽면에 걸려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