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의 역사와 문화 지명(地名) 유래(由來)

파장동(芭長洞)
 
이 지역은 원래 광주부 일용면 지역이었는데, 1789년 수원부로 편입되었다. 1796년 화성 신도시를 건설한 후 팔달산 주변 지역을 남부와 북부로 나누었을 때, 이 지역은 북부에 속한 것으로 보인다. 북부 14개 동 가운데 하나인 파동(琶洞)이 지금의 파장동에 해당하는 것이다. 1899년에 발간된 『수원군읍지』에도 파동이라 표기되어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이후 이 지역의 명칭은 파장동(芭長洞)으로 변하여 일용면에 소속되어 있었다.


1914년 4월 1일 일제에 의한 수원군의 동리 명칭 및 구역 변경 때, 미륵동과 일림동과 함께 파장리라하여 일형면에 소속되었다. 이후 1931년 수원면이 읍으로 승격되고, 1936년 일형면과 의왕면이 통합되어 일왕면이 되자, 파장리는 일왕면에 소속되었다.


해방 후인 1949년 8월 15일 수원읍 지역이 수원시로 승격될 때, 이 지역은 화성군 일왕면 파장리에 속하게 되었다. 이후 1963년 1월 1일을 기해 법률 제1175호 화성군 일왕면에서 수원시 파정동으로 편입되었다. 그리고 1983년 10월 1일 수원시 조례 제1139호에 의하여 파정동이 파장동과 정자동으로 분리될 때, 파장동에 속하게 된 이후 현재까지 줄곧 행정동 파장동 관할 하의 행정동으로 남아 있다.


미륵 마을·미륵동(彌勒洞)
 

미륵 마을은 장안구 파장동 미륵당이 있는 마을을 이른다. 이 곳은 『화성지』와 『수원군읍지』에 수원군 일용면 미륵당으로 표기되어 있는 곳으로, 그 후 미륵동으로 바꾸었다가 1914년 행정 구역 통폐합으로 수원군 일형면 파장리에 통합되었다. 옛날에는 일왕면 사무소가 있었다. 미륵당(彌勒堂)은 파장동 23-11번지, 현재의 산업 도로가 나기 전에 사용했던 옛 국도변에 있다.
미륵당은 옛날부터 있던 미륵 부처라고 불리는 석불 입상을 모신 사당으로 일명 미륵뎅이라고도 불려지며 지금은 법화당(法華堂)이란 현판이 붙어 있다. 수원시 향토 유적 제5호로 지정되어 보존, 보호되고 있다.

 

주민들은 옛부터 이 곳에서 마을과 가정의 무사태평과 풍년, 득남 등을 기원하면 소원성취의 영험을 볼 수 있다고 믿어왔으며 마을의 수호신으로 받들어 왔다. 미륵불은 화강암으로 조성됐으며 얼굴은 긴 편이나 원만하고 귀는 길어 어깨까지 늘어졌으며 석불의 일부는 채색되어 있다.
현재 동체는 전부 노출되어 있지 않고 지하에 일부가 묻혀 있는데 총 높이는 249cm, 가슴 폭은 107cm, 얼굴 길이는 114cm이다. 미륵 부처를 보호하고 있는 미륵당은 맛배지붕으로 골기와를 얹은 사방 3.1m의 단칸 벽돌집으로 1959년과 그 이듬해에 걸쳐 보수, 증축해 법화당이라 개칭했다.



뺑골[秀谷]
 

뺑골은 파장 초등학교 뒤편 골짜기를 일컫는데, 산업 도로 삼익 아파트 맞은 편이 된다. 주민들에 따르면, 200여 년전 정조 대왕께서 능행을 하시는 길에 이 곳을 지나다가‘산림이 울창하고 계곡의 풍광이 빼어나다’고 말한데서 지명이 유래되었다고 한다. 다시 말하면, ‘빼어난 골짜기’라고 해서 뺑골, 즉‘수곡(秀谷)’이된 것이다.

 
가자울[可子谷]
 

가자울은 현재 내무부 연수원 북쪽 지역, 산업 도로에서 신갈―안산 고속 도로 북수원 IC, 신갈쪽 진입로 못미친 지역을 가리킨다. 가자울에 대해 어떤 이는 가재가 많이 살고 있어서 그런 지명이 생겼다고 한다. 전국에는 가자울, 가재울이라는 땅 이름이 많이 있다. 그리고 비슷한 땅 이름에 가잿골, 가잿말 등이 있다. 그리고 그런 곳은 대개 가재가 많아서 그런 이름이 붙었다고 말하고들 있다. 한자로는 이 곳의 경우처럼 가자(可子) 또는 가좌(加佐:佳佐), 가재(佳材)로 표기되기도 한다. 화성군 팔탄면 가재리나, 용인시 원삼면 가재월리 등이 그것이다.



애총
 

애총 또는 애총 묘지는 현재 파장 초등학교 자리에 있었다. 애총은 어린 아이들의 무덤이라는 뜻으로 광주 이씨가 파장동에 거주한 350여 년간 죽어간 아이들을 묻은 곳이다. 이 곳은 어렸을 때 전염병과 불의의 사고로 사망한 어린 아기들을 묻고 돌무더기로 덮어놓은 곳으로 비가 오거나 흐린 날에는 어린 아이들의 울음 소리가 나곤 했다는 말이 전해 내려온다. 지금은 돌무덤들이 있던 자리 위에 파장 초등학교가 들어서 있다. 그런데 지난 73년 9월22일 학교 환경 미화 작업을 하던 파장 초등학교 학생들이 이 곳에서 흙이 무너져 내려 9명이 매몰되어 사망한 사고가 발생한 바 있고, 지금도 팔달산에 있는 절엔 아이들의 영혼을 달래는 표석이 세워져 있다.

 

이 사고를 우연이라고 할 수 있겠지만, 옛 일을 떠올려 생각하면 어쩐지 개운하지 않다는 것이 이 근처에 오래 살았던 주민들의 이야기이다.





용머리
 

용머리는 일명 용두산(龍頭山)이라고도 하는데 노송 지대 입구로부터 현재의 삼풍가든 일대를 가리킨다. 이 곳을 용머리라고 부르게 된 것은 이 일대의 지형이 용의 머리 부분과 닮았기 때문이라고 한다.

 
계명산(鷄鳴山)
 

계명산은 수일 중학교 북쪽 옆, 경기도 보건 환경 연구원 남쪽에 있는 산으로 파장동의 중심부에 위치해 있으며 광주 이씨 선조의 묘소가 있다. 조선 시대 광주 이씨의 선조가 역적으로 몰리고 삼족을 멸하라는 지시가 있었다. 그러자 광남군은 선조의 묘비를 파내 땅 속에 묻으면서 “세월이 지나면 반드시 역적이라는 한이 풀릴 날이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고 한다. 이런 까닭에‘닭이 알을 품고 있다가 새벽이 되어 활개를 치면서 큰 소리로 울어제칠 때를 기다린다.’고 해서 계명산이라고 했다 한다.



돌무데기·서낭당·성황당(城隍堂)
 

돌무데기는 일명 서낭당이라고도 불리며 노송 지대에서 이목동 동원고, 동우여고, 이목중 진입로로 들어서서 얼마 안 가서 길 오른쪽에 있다. 주소는 파장동 153번지이다. 옛날 이 곳에 터를 잡고 살던 부자가 있었다. 마을 사람들은 이 집을 장자댁이라 했다. 어느 날 장자댁에 한 스님이 시주를 하러 왔다가 혀를 차면서 말하기를 “이 댁의 처마에서 수리산 수리봉이 보이기 때문에 당대를 넘기지 못하고 화를 입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집의 앞에 액땜을 위해 돌무더기를 쌓아 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 말을 들은 부자는 집 앞에 돌무더기를 쌓아서 수리봉이 보이지 않도록 했다. 이 돌무더기를 쌓을 때는 동네 젊은 아낙들이 동원되어 행주 치마에 돌을 담아다가 쌓았다는 유래도 전한다. 그러나 서낭당이라고도 불리는 것을 보면 이런 전설과는 달리 마을 사람들의 신앙의 대상으로 여겨져 온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