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의 역사와 문화 지명(地名) 유래(由來)

남수동(南水洞)
 
1789년 수원부의 읍치(邑治)가 옮겨오기 전 이 지역은 수원부에 속하는 한적한 시골 마을이었다. 1789년(정조 13) 9월 수원부의 읍치를 팔달산 동쪽 기슭으로 옮기고 1796년 화성 신도시를 건설한 후 팔달산 주변 지역을 남부(南部)와 북부(北部)로 나누었다. 이 때 이 곳은 남부에 속하였다. 1796년 화성 신도시를 만들고 십자가(지금의 종로 사거리)의 남동 지역을 수원천의 남쪽 지역이라 해서 남수동이라 하였다. 1899년에 발간된 『수원군읍지』에도‘남수동’이란 명칭이 보인다.


1914년 4월 1일 일제에 의한 수원군의 동리 명칭 및 구역 변경 때 남수동과 매향동을 합하여 ‘남수리’라 하여 수원면에 편제되었다. 1931년 4월 1일 수원면이 수원읍으로 승격되자‘남수정(南水町)’과 매향정(梅香町)으로 분할되면서 일본식 명칭으로 바뀌었다. 그리고 해방 후인 1949년 8월 15일 수원읍 지역이 수원시로 승격되자 다시 남수동이 되었다. 1963년 1월 1일 동 통합에 의해 매향동과 함께 남향동 관할이 되었다.


군기동(軍器洞)
 

남수동 68번지 일대에 있는 마을이다. 옛 화성 학원 자리로, 일제 강점기에 탄약고가 이 곳에 있었던 연유로군기동이라 불리게 되었다고 전해진다.



느티나무 3
 

남수동 92번지 수원 포교당 하광사 경내에 있는 노거수이다. 높이 17m, 둘레 2.0m이며, 나무 나이는 300~500년 정도로 추정하고 있다.



수원 포교당·화광사(華光寺)
 

남수동 92번지에 있는 사찰(寺刹)이다. 본래 이 곳은 서낭당 자리였으나, 1911년 당시 용주사 주지였던 강대련 스님이 강원도에서 모셔온 목조 아미타불 좌상을 안치하고 극락전, 관음전, 요사를 세우면서 그 역사가 시작되었다고 한다. 처음에는 용주사 포교소란 이름으로 불리다가, 1957년 화광사로 바뀌었다. 신도가 절에 찾아오는 소극적 불교가 아니라 스님이 직접 도시 속으로 뛰어들어 사람들과 함께 호흡하며 진리를 전하는 적극적 포교 활동을 목적으로 한 것이다. 경내에는 약 300년 된 느티나무와 두 그루의 은행나무가 있으며, 전국 최초의 도심 포교당(布敎堂)으로 알려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