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의 역사와 문화 지명(地名) 유래(由來)

남창동(南昌洞)
 
1789년 수원부의 읍치(邑治)가 옮겨오기 전 이 지역은 수원부에 속하는 한적한 시골 마을이었다. 1789년(정조 13) 9월 수원부의 읍치를 팔달산 동쪽 기슭으로 옮기고 1796년 화성 신도시를 건설한 후 팔달산 주변 지역을 남부(南部)와 북부(北部)로 나누었다. 이 때 이곳은 남부에 속하였다. 『수원군읍지』에 남창동 명칭은 보이지 않지만, 남창교(南昌橋)라는 명칭이 순조 때 나타나는 것으로 보아 화성 축성 후 곧바로 마을이 형성되었음을 알 수 있다.


이후 1914년 4월 1일 일제에 의한 수원군의 동리 명칭 구역 변경 때 남부면의 남창동을 그대로‘남창리’라 하여 수원면 관할이 되었다. 1931년 4월 1일 수원면이 수원읍으로 승격되자 ‘남창정(南昌町)’이란 일본식 명칭으로 바뀌고 해방 후인 1949년 8월 15일 수원읍 지역이 수원시로 승격되자 다시 남창동이 되었다. 1963년 1월 1일 동 통합에 의해 팔달로 1·2가와 함께 팔창동 관할이 되었다. 이후 1985년 12월 2일 수원시 조례 제1297호에 의하여, 팔창동과 영천동이 합해지면서 팔달로1·2·3가, 영동, 중동, 구천동 등과 함께 팔당 동 관할의 법정동이 되었다.


남창교 표석
 

팔달구 팔달동 109―95번지 앞 도로에 있는 표석이다. 남문 사거리 백병원 옆 골목 모퉁이에 대로변을 향해 서 있다. 팔달산 영산 약수터 계곡에서 흘러내리는 샛또랑(남창하천)과 팔달로가 만나는 지점에 남창교가 있었다. 원래 돌 다리였던 연유로 남창교를「샛또랑 돌 다리」라고도 불렀다. 이후 도로가 확장되면서 다리는 없어지고, 남창교(南昌橋)라 쓰여진 표석만 남아 있다. 4)대한민국 독립 기념비 팔달산 정상에 있는 기념비이다. 현 팔달로 3가 산 1­1번지이다. 1948년 8월 15일 수원군내 학생 및 읍민 일동과 유근홍, 이상훈 등이 주축이 되어 세웠다. 독립의 위대한 민족의 정기를 후손에게 이어주고자 세운 기념비이다.



 
고색동 고분·쪽박산
 

남창동 산 1­1번지 팔달산 정상에 있는 종이다. 유서깊은 효원(孝園)의 도시이자 날로 발전하는 수원의 모습을 나타내는 상징으로 그 동안 주요 행사 때마다 타종하였다. 경기도 유형 문화재 제69호인 팔달산 동종이 300여 년이 경과하여 낡았을 뿐만 아니라, 그 규모가 작고 소리가 탁하여 울림이 없어 더 이상 타종할 수 없는 한계에 이르러, 1991년 11월 4일 주조 추진 위원회를 구성하여, 1여 년만에 완성하였다.


「효원의 종」이라는 이름은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정해진 것이다. 이 이름에는 수원 시민들에게 효행심을 심어주고 영원한 화합과 진전을 다지는 한편, 선진 시민상을 구현함으로써,

 

온 시민이 한마음을 이루는 구심점으로 작용하기를 바라는 마음이 담겨있다. 종의 전면에는 시의 상징물인, 은행나무, 철쭉, 비둘기 등과, 화홍문을 위시한 화성의 주요 문화재 등이 새겨져 있다. 구경 2.15 m, 높이 3.54 m, 총 중량 3,300관(약 12.5톤)에 이르는 대형종이다.



한데 우물·공동 우물
 

중부 경찰서 남쪽에 있는 옛 우물터이다. 남창동 72­2번지 지역에 있다. 수원군 시절 주민들의 식수원으로 수원군에서 세비를 들여 팠다고 한다. 관리인도 없고 주변에 아무 것도 없어서,‘한데 우물’이라 부른다고 전해진다. 아무리 가뭄이 들어도 마르지 않고 물의 양이 동일하였다고 한다. 인근 남창동, 신풍동, 남수동 등의 마을 사람들이 공동으로 사용했던 우물이어서,‘공동 우물’이라고도 부른다. 지금은 사용하지 않지만, 아직도 그 형태가 남아있다.



영산 약수터
 

남창동에 있는 약수터이다. 남창동 산 1­1 번지에 있다. 주변 지형은 자연 동굴의 형태를 이루고 있다. 옛날 부터 효험이 있다고 믿어져서, 관직에 나가려는 자나 국회의원 출마자 등 중대사를 앞둔 사람들이 정성을 들이는 장소였다고 한다. 물맛이 좋아 현재까지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고 있다. 약수터 곁에는 천막이 쳐져 있는데 인근 절에서 칠성각으로 사용하고 있다. 원래 약수는 이 천막집 뒤에서 나오는 것을 이용했었다고 한다.



아흔 아홉 칸 집터·양승관 가옥
 

팔달산 아래 남창동에 있던 일제 시대 수원 제일의 갑부(甲富)로 꼽히던 양승관의 집터이다. 1960년대 중반에 나온 도시 계획 원도(都市計劃原圖) 를 보면, 남창 초등학교 북쪽 남창동 95번지 일대가 이에 해당한다. 일제 시대에는 일본 수비대가 수비대 본부로 사용했다. 이 집의 규모는 건평이 275.12평에 이를 정도로 매우 크다. 18세기 중반기 건립된 이 집은 1973년에 용인 민속촌으로 옮겨졌고, 현재 이 지역은 다른 집들이 들어서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