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의 역사와 문화 지명(地名) 유래(由來)

망포동(網浦洞)
 
이 지역은 본래 수원부 태촌면에 속한 곳이었다. 1899년에 발간된 『수원군읍지』에‘망포동(望浦洞)’이란 명칭이 보인다. 1914년 4월 1일 일제에 의한 수원군의 동리 명칭 구역 변경때 망포리와 우문리를 합하여‘망포리’라 하여 태장면 관할 하에 두었다. 1949년 8월 15일 수원읍 지역이 수원시로 승격되었을 때는 화성군 태장면으로 편제되었다. 이후 1963년 1월 1일 법률 1175호로 태장면과 안룡면의 일부 지역이 수원시로 편입되고, 태장면과 안룡면의 나머지를 통합하여 태안면(台安面)이라 고쳐 부르게 되는데, 이 때에 이 지역은 태안면에 속하게 된다.


1994년 12월 26일 대통령령 제14434호에 의하여 일부 지역이 수원시로 편입되어, 같은 날 수원시 조례 제1931호로 영통리, 신리와 함께 영통동 관할이 되었다. 이후 1995년 4월 20일 대통령령 제14629호에 의하여 화성군 태안읍 망포리 일부가 또 편입되어, 같은 날 수원시 조례 제1953호로 팔달구 망포동이 신설되었으며, 수원시 조례 제1955호에 의하여 신동과 함께 매탄 3동의 관할 하에 있는 법정동이 되었다.


망포라는 동 이름은 조선시대 중엽 이 지역에 방파제로 쌓은 방죽이 있었다는 데서 방죽머리, 망개, 망포 등으로 불리던 것에서 비롯되었다는 이야기가 전한다.


망포동(網浦洞)·방축머리·방죽머리·망개
 

태장 초등학교 남서쪽에 있는 마을이다. 옛날 이곳에는 갯물이 들어와 포구가 있었던 마을이었다고 한다. 그래서 지금도 땅을 파면 시커먼 개흙이 나온다고 한다. 처음 이 마을은 방축을 쌓아놓았던 마을이라 해서「방축머리」「방죽머리」등으로 불리었다. 이후 인근 마을인 당암, 우문 등과 합쳐져서 「망포리」라 불리게 되었고, 이후 망포동이 되어 수원시에 편입되었다. 그래서 방축머리, 방죽머리, 망포, 망개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린다.



방죽머리
 

망포동에 있었던 둑으로 갯물이 들어와 포구가 있었다. 방죽도 쌓았는데, 이 방죽 둑을 방죽머리라고 불렀다고 한다. 현재 태장 초등학교 앞 지역이다.



소문이·우문리(牛門里)·우문동(牛門洞)
 

망포동 550번지 일대에 있는 마을이다. 마을의 형태가 암소와 닮았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라 한다. 이와는 달리 마을 주변에 농지(農地)가 많이 있어서, 소를 끌고 농지로 나가려면 반드시 이 마을을 거쳐 나가야 하므로,‘소들이 자주 지나가는 길목’이라는 의미로 지어진 것이라는 이야기도 전한다. 이 마을은 우문동(牛門洞)이라고도 불리는데, 이 이름은 일제 강점기에 붙여진 것이라 한다.



원망포(元網浦)
 

망포동에 있는 마을이다. 태장 초등학교 남서쪽에 있다. 방죽머리에서 고기를 그물로 잡았다고 해서 원망포라고 불리었다고 한다.



텃노골
 

망포동 400번지 일대에 있었던 마을이다. 현 태장 초등학교 남쪽 지역이다. 본래는 골 혹은 고을이라 불리었으며, 몇 백년 전부터 기와집이 많았던 양반 고을이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