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의 역사와 문화 지명(地名) 유래(由來)

매산동(梅山洞)
 
1789년 수원부의 읍치(邑治)가 옮겨오기 전 이 지역은 수원부에 속하는 한적한 시골 마을이었다. 1789년(정조 13) 9월 수원부의 읍치를 팔달산 동쪽 기슭으로 옮기고 1796년 화성 신도시를 건설한 후 팔달산 주변 지역을 남부(南部)와 북부(北部)로 나누었다. 이때 남부에 속하였다. 1914년 4월 1일 일제에 의한 수원군의 동리 명칭 및 구역 변경 때, 철도 노선 동쪽을 그대로 ‘매산리(梅山里)’라 하여 수원면 관할하에 두었다. 1931년 4월 1일 수원면이 수원읍으로 승격되자, 일본식 이름인 ‘매산정(梅山町)’으로 불리게 되었다. 이때의 매산정은 1정목(丁目)·2정목·3정목 등으로 편제되었다.


해방 후인 1949년 8월 15일 수원읍 지역이 수원시로 승격되자, 매산정 1정목·2정목·3정목은 매산로(梅山路) 1가(街)·2가·3가 등으로 명칭이 변경되었다. 그리고 1963년 1월 1일 동 통합 때, 매산로 1가·2가·3가 등을 포괄하여 관할하는 매산동이 만들어졌다. 매산동은 수원시 서남부에 위치한 교통의 요충지로서 수원역을 비롯한 시외 버스 터미널, 고속 버스 터미널 등이 자리하고 있다. 또한 경기도청을 비롯한 각종 기관, 단체들이 있는 곳이기도 하다. 1999년 12월 31일 현재 총 면적은 0.77㎢이다.


경기도청
 

매산로 3가 1번지에 있다. 경기도청은 1910년 8월 29일 서울로 옮겨간 이래, 계속 서울에 있었다. 한국 전쟁 중에는 지금의 후생 내과 자리에 있었던 화성군청으로 임시로 옮겨 왔었다.


1963년 12월 10일 경기도청을 수원시로 옮기는 법률안이 통과되고, 1964년 10월 15일 팔달산 밑 수원 공설 운동장 터에서 신축 기공식을 거행하였다. 그리고 마침내 1967년 6월 23일 신축 공사를 마치고 서울시 태평로에 있었던 옛 경기도청에서 지금의 자리로 옮기게 되었다.

 
서융사(西隆寺)
 

터 매산로 3가 45-3번지에 서융사라는 절이 있었다. 일제 시대 때 일본인을 위하여 건립한 절로 해방 후 용주사 주지였던 윤호순씨가 인수하여 운영하다 철거하였다고 한다. 현재 교보 타운 빌라가 있는 곳이다.



 
수원 신사(神社) 터
 

매산로 3가 수원 시민 회관이 있는 곳에 일제 때 수원 신사가 있었다. 이 신사는 1917년(대정 6) 10월 29일에 만들어져 수원의 학생들은 매주 월요일 신사 참배를 강요당했다. 당시 신사에 모인 학생이 수 백명에 달했고, 특히 초등 학생이 신사 참배에 더 적극적으로 동원되었다.

 

 
매산
 

매산로 1, 2, 3가를 포함하는 지역으로 향교재에서 수원역 사이를 이어주는 교통의 요지이다. 경기도청이 이 곳에 있다. 수원에는 매(梅)자와 관련된 지명이 많지만 매화나무와는 관계없다. 다만 수원 의 옛지명의 외(買)와 같은 음으로 물과 관계되는 곳에 많이 쓰여진 지명이다. 또한 뫼나 메의 뜻으로 산속이나 산 밑에 위치하여 있는 곳의 지명에도 많이 쓰였다. 매산동은 전부터 마을이 많이 형성되어 있지 않았고 일제 시대에 개발이 많이 이루어진 곳이어서 옛 지명이 그다지 많이 남아 있지 않다.



수원 심상 소학교
 

매산로 3가 13번지 매산 초등학교는 일제 때 수원 심상 소학교로 불렸다. 이 학교는 일본인 및 한국 부유층 자녀들을 교육하던 곳이었다. 매산 초등학교내에 수원 여고가 있었는데 그때 이름은 수원 가정 여학교로서 4년제 중학교였다. 주로 일본 학생들이 다녔다고 한다.

 

 
수원역
 

수원역은 1901년에 설치된 경부선의 기차 정거장이다. 전철역도 함께 있어 수원역 앞은 수원의 대표적인 중심 지역이다. 항상 사람들로 붐비는 곳이다.

 

 
식산 은행 터
 

일제는 1918년 6월에 조선 식산 은행령을 제정, 공포한 후 10월에 주식 회사 조선 식산 은행을 설립하였다. 식산 은행은 일제의 식민지 수탈을 위한 전위 기구였다. 일본 자본주의를 발전시키기 위하여 한국이 식량 및 원료 공급 기지와 대륙 침략을 위한 첨병이 되도록 하였던 것이다. 이러한 식산 은행이 매산로 2가 13­3번지 현재 수원 축협 자리에 있었다.

 

 
간댓말
 

간댓말은 매산로 2가 73, 74, 75번지 일대의 마을을 말한다. 일제 때 한국인들이 주로 모여 살던 곳으로 가운데 마을이라는 의미에서 간댓말이라고 하였다고 한다.



한데 우물
 

한데 우물이 있던 곳은 매산로 2가 73-10번지이다. 일제 때 한국인들이 주로 이용하던 우물 터로 바깥에 있다고 하여 한데 우물로 불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