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의 역사와 문화 지명(地名) 유래(由來)

매교동(梅橋洞)
 
1789년 수원부의 읍치(邑治)가 옮겨오기 전 이 지역은 수원부에 속하는 한적한 시골 마을이었다. 1789년(정조 13) 9월 수원부의 읍치를 팔달산 동쪽 기슭으로 옮기고 1796년 화성 신도시를 건설한 후 팔달산 주변 지역을 남부(南部)와 북부(北部)로 나누었다. 이 때 남부의 산루동 지역이 현재의 매교동으로 추정된다. 1914년 4월 1일 일제에 의한 수원군의 동리 명칭 및 구역 변경 때 산루동 대부분의 지역은 상유천, 세동, 안용면 독산리 등과 함께 안용면 세리(細里)로 편제되었다. 이후 1931년 4월 1일 수원면이 수원읍으로 승격되었을 때는 남부정(南部町) 지역이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해방 후인 1949년 8월 15일 수원읍 지역이 수원시로 승격되었을 때 매교동(梅橋洞)이란 명칭이 처음 등장한다. 1963년 1월 1일 동 통합에 의하여 교동과 함께 매교동(梅橋洞) 관할이 되었으며, 1992년 8월 11일 수원시 조례 1816호에 의하여 일부 지역이 세류동에 편입되었다. 매교동이라는 이름은 이 지역에 정조의 거둥길로 유명한 매교(梅橋)에서 유래한 것이다. 즉 매교가 있는 지역이기에 매교동이라 부르게 된 것이다. 원래 매교의 처음 이름은 매산교(梅山橋)였는데, 1795년(정조 19) 거둥길이 이곳을 지나게 되자 이름을 매교로 바꾸고 길 서편에 표석을 세웠다.


수여선(水驪線)
 

철길 지금의 매교동 공구 상가 골목은 여주와 수원을
잇는 수여선 철길이 지나던 곳이었다. 매교동 135번지
일대를 말한다. 지금의 뉴코아 백화점 근처가 수여선역 중의 하나인 화성역이어서 지금도 그 곳을 화성역으로 부르는 사람이 많다. 수여선 철길은 1973년도까지
사용하였으며, 1977년에 도로를 만들면서 철거되었다.

도화동(桃花洞)
 

도화동은 교동에 있었던 마을 이름으로 기생들이 많이 살았던 곳이라고 한다. 정확한 위치는 잘 파악되지 않았다.



수원시청 자리
 

1950년대, 1960년대에 수원시청이 있었던 곳으로, 현재 권선구 교동 74번지 수원 문화원이 자리하고 있는 지역이다. 원래 수원시청은 1949년 8월 15일 수원읍에서 수원시로 승격되면서 현재의 팔달로 2가 남신 상회 일대에 있는 수원읍 사무소를 그대로 사용하다가, 1950년대에 무진 회사가 있었던 현재의 수원 문화원 자리로 옮기게 되었다. 이후 수원 문화원 바로 옆, 현재의 권선구청 자리에다가 청사를 새로이 지어 1959년부터 청사로 이용했었다. 현재의 수원시청은 팔달구 인계동 1111번지에 자리하고 있는데, 1987년 이전한 것이다.

 
동둔(東屯)
 

동둔은 매교동에 있는 마을 이름이었다. 화성을 쌓을 때 화성의 사방 동·서·남·북 네 군데에 못을 파고 군대가 주둔하였다. 화성 서쪽의 서둔에 대하여 동쪽에 있으므로 동둔이라고 하였다.



태장면 고개
 

태장면 고개는 도청에서 결혼 회관을 지나 시청으로 가는 길에 있는 고개이다. 예전에 이곳이 수원군 태장면이었기 때문에 붙은 이름이었다. 예전에는 이 일대가 모두 과수원이었으며, 고개 오른쪽에 화장터가 있었다. 화장터는 모두 임광 아파트 옆쪽으로 옮겨져서 지금은 흔적을 찾아볼 수 없다.

 

 
쌍우물
 

쌍우물은 고등동 155­1번지에 있었는데 원래 이름은 행자 우물이었다. 1970년대만 해도 이 지역은 논이었으며 민가가 몇 채 되지 않았다. 이 곳에 행자 우물이 있었다. 우물은 두 개가 있었는데 하나는 먹는 우물, 또 하나는 빨래하는 우물이었다. 이 곳에 박승복이란 사람이 슈퍼마켓을 운영하고 있었는데 그때 행자 우물을 우물이 2개라 하여 쌍우물이라 부르고, 슈퍼마켓 이름도 쌍우물 슈퍼라고 했다. 그때부터 행자 우물이 쌍우물로 불렸다고 한다. 현재는 우물이 없어지고 도로로 사용되고 있다. 쌍우물에서 유래된 쌍우물 노인정이 있다.



향교골
 

이 곳은 수원 향교가 있어서 예전부터 향교골 또는 교촌이라고 하였다. 원래 향교는 화성군 봉담면 와우리에 있었으나 수원의 읍치를 팔달산 밑 지금의 위치로 옮길 때 함께 옮겼다. 그리고 향교가 있는 마을이라 하여 향교골이라고 불렀다.



팽나무 고개
 

매교 다리를 건너 왼쪽 고개 길을 팽나무 고개라고 하였다. 그 곳에 보기 좋은 팽나무와 정자가 있어서 붙은 이름이었다. 인계동과의 경계 지역인 매교동 13통 일대를 말한다. 지금은 원래의 팽나무 대신 작은 나무가 서 있고, 그 앞에 팽나무 고개에 대한 안내문이 있다.

 

 
향교재·샘교재·행교재
 

향교재는 수원 향교에서 매산 초등학교로 넘어가는 고개를 말한다. 샘교재, 행교재라고도 불렀다.



팔달산 고인돌
 

팔달산 남쪽 수원 시민 회관 윗쪽에 화강암으로 만들어진 4기의 고인돌이 모여 있다. 교동 산 3-1번지에 위치해 있으며 경기도 기념물 제125호이다. 고인돌은 지석묘(支石墓)라고 하며 영어로는 돌맨(Dolmen)이라고 한다.


우리나라 청동기 시대의 대표적인 무덤 양식이다. 양편에 돌을 세우고 그 위에 평평하고 널찍한 돌을 얹어 놓았고, 그 속에 사람의 시신을 묻고 동시에 토기나 석기 등의 부장품도 함께 묻었다. 이를 거석분묘(巨石墳墓)라고 한다.


팔달산의 고인돌은 1호에서 4호까지로 명명되었다. 네 기의 고인돌 중 두 기는 산의 완만한 구릉에 있고, 다른 두 기는 50m 떨어진 경사면에 있다.

 

2호 고인돌은 오산 외삼미동 고인돌과 비슷한 모양 이어서 당시 두 지역이 하나의 생활권이었을 가능성이 있다. 또 1, 2호 고인돌 주변에서 간돌검(마제 석검)이 한 점 발견되었는데, 안산시 선부동 고인돌에서 출토된 간돌검과 모양이나 깨어진 형태가 비슷하여 같은 문화권이었음을 추정할 수 있다. 이러한 공통점으로 볼 때 안산, 오산, 수원 지역이 모두 같은 장례 풍습을 지닌 하나의 문화권이었음을 짐작해 볼 수 있다.


이와 같은 고인돌들은 경기도에서 찾아보기 힘든 것으로 한강 유역의 고대 문화를 알아보는 귀중한 자료이다. 서둔동 여기산에서 선사 시대 사람들의 주거지가 발굴되었다. 팔달산 고인돌과 같은 시대였고, 팔달산과 여기산의 거리가 4km 정도 되는 것으로 볼 때 두 지역은 서로 밀접한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