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의 역사와 문화 지명(地名) 유래(由來)

매향동(梅香洞)
 
1789년 수원부의 읍치(邑治)가 옮겨오기 전 이 지역은 수원부에 속하는 한적한 시골 마을이었다. 1789년(정조 13) 9월 수원부의 읍치를 팔달산 동쪽 기슭으로 옮기고 1796년 화성 신도시를 건설한 후 팔달산 주변 지역을 남부(南部)와 북부(北部)로 나누었다. 이 때 이곳은 남부에 속하였다. 1796년 화성 신도시를 만들고 매향교 북동 지역을‘매향동’이라 한 것이다. 1899년에 발간된 『수원군읍지』에도 매향동이란 명칭이 보인다.


1914년 4월 1일 일제에 의한 수원군의 동리 명칭 및 구역 변경 때 남수동과 매향동을 합하여‘남수리’라 하여 수원면에 편제되었다. 이 때 매향동 명칭이 없어졌다가 1931년 4월 1일 수원면이 수원읍으로 승격되자 남수정(南水町)과‘매향정(梅香町)’으로 분할되면서 명칭이 일본식으로 부활되었다. 해방 후인 1949년 8월 15일 수원읍 지역이 수원시로 승격되자 다시 매향동이 되었다. 1963년 1월 1일 동 통합에 의해 남수동과 함께 남향동 관할의 법정동이 되었다.


장대
 

매향동 110번지 일대에 있었던 옛 놀이터이다. 현재 삼일 중학교와 매향 여자 중학교가 있는 지역이다. 옛날 이 곳은 자그마한 마을 뒷산으로 연무대와 더불어 옛 어른들의 활터이자 아이들의 놀이터였다고 한다.

 
과부촌
 

남향동 11번지 일대에 있었던 옛 동네이다. 창용문 서남쪽에 있었다. 6.25 전쟁 이후 남편을 잃은 여자들이 많이 살았던 동네라고 해서 과부촌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현충탑
 

매향동 삼 일 고등학교 옆 매향동 13­1번지에 있는 기념탑이다. 이 탑은 빼앗긴 나라를 찾기 위해 목숨을 아낌없이 바친 독립 운동 선열들과 한국 전쟁 중 전사한 호국 영령들의 숭고한 호국 정신을 높이 받들고 후세에 전하기 위해 1956년 8월 1일 경기도민의 정성을 모아 건립한 것이다. 이후 1989년 3월 16일 수원시에서 항일 독립 운동 선열들과 호국 영령들의 애국애족 정신을 더욱 높이 기리고 후손들이 그 정신을 이어받도록 하기 위해 주위 경관을 가다듬고 새롭게 다시 탑을 세웠다. 현재 이 곳에는 육군 대위 엄순용 등 261위의 위패(位牌)가 모셔져 있다.

 
금산(金山)
 

매향동 산 11번지 일대에 있었던 산이다. 현 동문로 길 옆에 있었던 산으로, 아름드리 소나무가 빽빽하게 들어차 있었고, 백로, 황새, 왜가리 등도 많이 날아와서 장관을 이루었다고 전해진다.



느티나무 2
 

매향동 13­1번지에 있는 노거수이다. 매향 여자 중학교 정문 주차장 옆에 있다. 높이 18m, 둘레 2.1m 이며, 나무 나이는 300년으로 추정하고 있다.



삼일학교(三一學校)
 

매향동 16­1번지에 있는 학교이다. 삼일(三一)이라는 이름은 이 학교의 초대 한문 교사였던 한학자 이하영이 지은 이름으로서, 삼(三)은 기독교의 성부, 성자, 성신의 삼위를 뜻하는 것이며, 일(一)은 일체가 된다는 의미라고 한다. 1902년 2월 17일 수원군 북부면 보시동에 있는 북감리 교회(종로 교회)에서 남자 3명과 여자 4명을 첫 학생으로 받아들여「매일 학교」이라는 이름으로 시작된 「삼일 소학당」은 1906년 삼일학당과 삼일여학당으로 분리되었다. 삼일 학교가 「삼일 소학당」으로 불린 것은, 나라에서 공포된 법령에 의하여 설립된 정규 학교가 아니라 이 고장의 애국지사들이 구국 운동의 일환으로 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설립한 사학이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학교의 명칭도 소학교가 아니라 소학당이 된 것이다. 교육만이 기울어져 가는 나라를 일으키는 유일한 길이라는 것을 깨닫고 이 고장의 유지들과 주한 미감리회 선교사들이 힘을 합해 1902년 2월 17일 교회 안에서 남녀 매일 학교로 시작한 것이다.


그러나 삼일학원 80년사에는, 1903년 5월 17일에 수원 삼일학교가 시작되고, 같은 해 6월 3일에 삼일 여학교가 시작되었다고 보기도 한다. 이후 고종 43년 2월 새로 지은 종로 교회로 남학생들을 옮겨 교육하고, 여학생은 서문안 장안동으로 따로 옮겨 교육하게 되었다. 이 때부터「삼일 학당」과 「삼일 여학당」이 분리되었다고 한다. 이것이 바로 지금의 삼일 중학교와 매향 여자 중학교의 전신이 된다.



동창부리
 

남향동 120번지에서 124번지 일대에 있는 마을이다.‘동창부리’라는 이름은‘화성의 동쪽 해가 뜨고 만물이 움직이기 시작하는 곳에 자리한 마을’이라는 의미를 가진 것으로 파악하기도 한다. 이러한 유래는 동창부리의 동창을 東窓으로 해석하여 추정한 것이다. 이와는 달리 동창을 東倉으로 파악하여,「화성의 동장대에 딸린 창고가 있는 마을」로 유래를 추정하기도 한다.



녹두밭머리
 

매향동 산 11번지 일대를 일컫는 옛 이름이다. 과부촌 위쪽(북쪽) 지역을 말한다. 인근 마을에서는 하릴없이 앉아 있는 모습을 빗대어녹두밭머리 신세라고 말한다. 이는 옛날 과부촌 사람들이 농사를 짓다가 하릴없이 이 지역에 앉아 있었던 모습에서 연유한 것이라 한다. 지금도 시장에서 장사하는 사람들이 손님도 없는데도 그냥 기다리며 앉아 있는 모습을 보고 ‘녹두밭머리 신세군요’라는 말을 한다고 한다.



밀러 선생 송덕비
 

매향동 110번지 매향 여자 중학교 내에 있는 송덕비이다. 삼일 여학당의 교장이었던 밀러(Miss Lula Adelia Miller)의 덕을 기리는 비이다. 1907년 삼일 여학당 교장으로 취임한 이래 30여 년간 수원 지역의 여성 교육에 힘을 쏟았고, 한국의 독립을 위해서도 뒤에서 많은 도움을 주었다고 한다. 1937년 그녀가 정년이 되어 본국으로 돌아갈 때, 수원의 유지와 학부모들이 고마움의 표시로 세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