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의 역사와 문화 지명(地名) 유래(由來)

교동(校洞)
 
1789년 수원부의 읍치(邑治)가 옮겨오기 전 이 지역은 수원부에 속하는 한적한 시골 마을이었다. 1789년(정조 13) 9월 수원부의 읍치를 팔달산 동쪽 기슭으로 옮기고 1796년 화성 신도시를 건설한 후, 팔달산 주변 지역을 남부(南部)와 북부(北部)로 나누었다. 이 때 남부의 14개 동 가운데 하나가 되었다. 교동이라는 이름은 수원 향교를 1789년 지금의 자리로 옮겨온 후 붙여진 것이다. 1899년 발간된 『수원군읍지』를 보면 교동(校洞)이라 표기되어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1914년 4월 1일 일제에 의한 수원군의 동리 명칭 및 구역 변경 때 산루동 일부와 함께 산루리로 편제되어 수원면 관할이 되었다. 이후 1931년 4월 1일 수원면이 수원읍으로 승격되었을 때 일본식 지명인 궁정(宮町)지역에 포함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해방 이후, 1949년 8월 15일 수원읍 지역이 수원시로 승격되었을 때 교동으로 다시 환원되었다. 그리고 1963년 1월 1일 동 통합에 의하여 매교동과 함께 매교동 관할이 되었다. 1992년 10월 15일에는 수원시 조례 1824호에 의하여, 장안구 중동 일부가 교동으로 편입되었다.
교동이라는 이름은 이 지역에 향교가 생기게 된 이후로 붙여진 것이다. 향교가 있는 마을 또는 향교가 있는 동네라는 의미에서 교동이라 불리던 것이 오늘날까지 이어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