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의 역사와 문화 지명(地名) 유래(由來)

금곡동(金谷洞)
 
이 지역은 조선 시대에는 수원부 매곡면에 속한 곳이었다. 1899년 발간된 『수원군읍지 에는 금곡(金谷)이라 표기되어 있다. 1914년 4월 1일 일제에 의한 수원군의 동리 명칭 및 구역 변경 때, 매곡면의 도봉리와 조산리를 합쳐 금곡리라 하여 매송면 관할이 되었다.


1949년 8월 15일 수원읍 지역이 수원시로 승격되었을 때는 화성군 매송면으로 편제되었다. 이 지역이 수원시로 편입된 것은 1987년 1월 1일 대통령령 제12007호에 의해서이다. 이 때 수원시 조례 제1357호에 의하여 수원시 서둔동 관할이 되었다. 이후 1991년 9월 5일 수원시 조례 제1751호에 의하여 행정동 서둔동에서 구운동이 분리될 때, 구운동 관할의 법정동이 되었다. 금곡이라는 동 이름은, 예전에 이 지역 서쪽에 있는 칠보산에서 쇠(중석)을 캤다고 해서 쇠일, 금곡이라 부르던 것을 이어 받은 것이다.


도봉(道峰 또는 島峰)·들섬
 

현재 금곡동 삼익 3차 아파트, 거산 아파트가 들어선
곳을 말한다. 도봉의 유래에는 두 가지가 있다.
도봉은 쇠일 동북쪽에 있으며, 들 가운데 섬처럼
생겼다고 들섬이라고 불렀다.
또 하나는 옛날 이 마을은 밀물과 썰물의 조수 작용
으로 때때로 마을이 섬의 형태를 이룬다고 하여
도봉이라고 불렀다는 것이다.

 

물탕
 

금곡동 상촌 마을에 있다. 현 LG 빌리지 앞 지역이다. 조마손이 약수터가 이 지역에 있다.



상촌·중촌·하촌
 

상촌은 금곡동 쇠일의 가장 위쪽에 있는 마을로 윗말이라고 한다. 현재 LG 빌리지가 들어선 지역으로 마을 일부만 자연 마을 상태로 남아 있다. 중촌은 가운데말 또는 조산(造山)이라고 하며 쇠일과 도봉의 중간에 있는 마을이다. 자연 마을 상태로 잘 보전되고 있다. 쇠일 마을의 허함을 보태기 위하여 만들었다고 한다. 하촌은 아랫말로 쇠일의 가장 아래쪽에 있는 마을이다.

음당 마을·응당 마을
 

금곡동 746번지 일대로 마을이 그늘진 곳에 형성되어 있다고 하여 음당 마을 또는 응당 마을이라고 불렀다. 현재는 농경지로 이용되고 있다.



노새골
 

금곡동 712­2번지 일대의 골짜기이다. 개심사 인근의 물탕 아래 계곡을 말한다. 이 골짜기 부근의 논에는 수렁이 많았다. 그 수렁이 깊어 한 번 빠지면 나오기 힘들었다. 옛날 지나가던 노새가 그 수렁에 빠져 죽었다고 하여 노새골이라 불렀다. 또 다른 전설에 의하면, 옛날 이 곳에 노새 모양의 바위가 있었는데 어느날 저녁 노스님이 바위를 맴돌다가 바위에 올라 앉아 있다가 바위와 함께 승천하였다고 한다. 이 때 바위가 없어진 자리에 계곡이 생겼는데, 이 곳을 노새골이라 하였다고 한다. 이 노새골의 전설은 KBS‘전설의 고향’에서 방영이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