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의 역사와 문화 지명(地名) 유래(由來)

정자동(亭子洞)
 
이 지역은 본래 광주부 일용면 지역으로 1789년 수원부로 편입되었다. 1899년 발간된『수원군읍지』에 정자리(亭子里)로 표기되어 있다. 1914년 4월 1일 일제에 의한 수원군의 동리 명칭 및 구역 변경 때 진목동, 천천동을 천천리라 하여 일형면 관할이 되었다. 1931년 4월 1일 수원면이 읍으로 승격되고, 1936년 10월 1일 일형면과 의왕면이 통합되어 일왕면이 되었다. 이 때 일왕면에 소속되었다.


해방 후인 1949년 8월 15일 수원읍 지역이 수원시로 승격되자, 이 지역은 화성군 일왕면 정자리로 개편되었다. 이후 1963년 1월1일자(법률 제1175호)로 화성군 일왕면에서 수원시로 편입되었다. 이 때 파장리, 이목리, 율전리, 천천리 등과 함께 행정동인 파정동 관할이 되었다. 이후 1983년 10월 1일 수원시 조례 제1139호에 의하여, 파정동에서 분리되어 정자동이 되었다. 그리고 1990년 1월 1일 수원시 조례 제1607호에 의하여, 정자1동과 정자2동으로 분리되었다. 1999년 12월 31일 현재 정자동의 면적은 3.746㎢이다. 정자(亭子)라는 동 이름은 이 지역에 영화정[迎華亭:일명 교구정(交龜亭)] 등의 정자가 있기 때문에 붙여진 것이라 전한다.


연쟁이들
 

연쟁이들은 정자1동 254번지 일대로서 연초 제조창 뒷편이다. 정자 지구 아파트 공사가 한창 진행 중이다.‘연정(連汀)’이라고 표기하기도 하는데, 왜 연쟁이, 연정이라고 부르게 됐는지는 모른다. 이 근처에는 물의 낙차를 이용한 물레방아가 있었고 그 곳을 물방아 거리라고 부른다는 주민들의 증언이 있는데, 물방아 근처에는 연자매(연자방아), 즉 말이나 소가 끌어 돌림으로써 곡식을 찧게 된 돌로 만든 큰 매가 있는 경우가 더러 있었던 경우로 보아 혹시 이 곳에도 연자매간이 있었던 것이 아닐까 추측된다.



 
노루 마당
 

노루 마당은 현재 선경 화학 공장이 있는 곳으로 정자1동 633번지 일대이다. 주민들은 옛날에 이 곳에 노루가 많이 뛰어 놀았기 때문에 노루 마당이라고 했다고 말한다. 그러나 땅 이름을 연구하는 학자들은‘노루’라는 지명에 다른 견해를 갖고 있다. 즉 노루[獐]가 아니라 ‘넓다’라는 뜻이 변했다는 것이다. 즉‘넓다’라는 뜻의‘너르’가 음의 변화로‘누르’가 되어‘누렇다[黃]’라는 뜻으로 간 것도 있고,‘노루[獐]’가 된 것도 있으며,‘널[板]’로 되었다가‘날’이 되어‘날다[飛]’의 뜻으로까지 가버린 것이 있다. 따라서 이 곳의 노루 마당도‘노루가 뛰어노는 마당’이 아니라‘넓은 마당’, 즉 넓고 평평한 땅이었을 가능성이 많다.



 
말무덤
 

말무덤은 정자1동 588-8번지 일대 주택가를 말한다. 정확히는 선경 합섬 안에 있는 선경 체육관 북쪽 길(율목로) 건너이다. 주민들에 따르면 그 옛날 임진왜란 때 어느 장군이 타고 가던 말이 죽자 말을 그 곳에 묻었다 하여 말무덤이라는 이름이 생겨났다고 하나 말무덤이라는 지명은 실제로 말을 묻었을 수도 있지만 옛날의 공동 묘지나, 큰 무덤을 뜻하는 고분(古墳)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불당골[佛堂谷]
 

불당골은 현재 송림 아파트가 들어서 있는 지역으로 행정상의 주소는 정자1동 423-1번지이다. 주민들에 따르면 이 곳에는 예전에 부처가 모셔진 조그만 암자가 있었다고 하는데, 물론 지금은 아파트로 인해 흔적조차 찾아보기 힘들다.


 
뫼골
 

뫼골은 현재 동신 1차 아파트가 들어서 있는 지역으로 정자1동 401번지 일대이다. 옛날에는 이 곳에 밭이 있었다.



 
망월(望月)재
 

망월재는 정자1동 26-1번지 일대 얕은 언덕을 가리킨다. 현재 동신 아파트 뒤쪽, 동남 보건 전문 대학에서 남동쪽에 있는 공원 용지로서 당제 고개, 당뿌리가 모두 이 곳에 위치하고 있다. 주민들에 따르면 매년 정월 대보름이면 이 언덕의 가장 높은 곳에 올라가 달을 보고 절을 하면서 1년의 소원을 빌거나 농사의 풍흉(豊凶)을 점치기도 했다는 것이다. 또 오래 전에는 이 곳에서 정월 대보름 행사가 열리기도 했다고 하는데 줄다리기, 제기차기, 망우려 등의 민속 놀이가 행해졌다고 한다. 이 때의 줄다리기는 요즘 마을 운동회나 학교 운동회에서 하는 작은 줄이 아니라 아름들이 동아줄로서 여자(암줄)와 남자(숫줄), 또는 동편과 서편으로 나누어 놀이를 벌였다고 한다. 경기의 승부는 이의동 길마재 줄다리기나 고색동 줄다리기의 경우처럼 언제나 여자편이 이기도록 되어 있었다고 한다. 그래야 마을에 풍년이 들고 주민들이 무병장수(無病長壽)하게 된다고 한다.



영화정(迎華亭)
 

영화정은 정자동 만석거에 조성된 만석 공원에 있는 정자이다. 원래는 만석거의 남쪽 언덕에 자리하고 있었으나, 옛날에 없어지고 만석 공원을 조성하면서 원래의 위치에서 동북쪽으로 약 200m를 옮겨 복원시켰다. 정자는 대략 8칸인데 북쪽으로 세로로 2칸이 온돌이고, 남쪽으로 세로로 2칸은 포판인데, 3면과 온돌 뒤쪽은 모두 퇴를 반간씩 달고 하엽 난간으로 두르고 있다. 온돌 4면은 모두 쇄창 장자(쇄窓障子)를 들였다. 단확은 5토(土)를 썼고 정자 서쪽에는 대문을 내고 남쪽으로는 작은 문을 냈는데 둘레는 네모꼴 단장이다. 병진년(1796) 행차시 영화정이란 편액을 달도록 했다.”한다. 영화정이 건립된 후 진목정에서 행해 지던 신구 유수끼리의 교구(交龜)의식은 이 곳으로 옮겨진 듯하다. 현재의 영화정은 만석거를 공원화하면서 1996년 10월에 건립했다.



 
목욕동(沐浴洞)·멱동
 

목욕동은 주민들이 멱동이라고 부르는 곳으로서 동신 아파트 자리이다. 예전에는 이 곳이 산밑이었는데 질이 좋은 물이 나오는 샘이 있어서 그 물로 몸을 씻으면 병이 나았다고 한다. 따라서 많은 주민들이 이 곳에서 목욕을 하며 몸을 씻었다고 해서 이 마을을 목욕동, 또는 멱동이라고 했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