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의 역사와 문화 지명(地名) 유래(由來)

지동(池洞)

1789년 수원부의 읍치(邑治)가 옮겨오기 전 이 지역은 다만 수원부에 속하는 한적한 시골 마을이었다. 1789년(정조 13) 9월 수원부의 읍치를 팔달산 동쪽 기슭으로 옮기고 1796년 화성 신도시를 건설한 후 팔달산 주변 지역을 남부(南部)와 북부(北部)로 나누었다. 이 때 이 곳은 남부에 속하였다.

1914년 4월 1일 일제에 의한 수원군의 동리 명칭 및 구역 변경 때, 남부면 지동과 구천동 일부를 합쳐 지리(池里)라 하여 태장면 관할이 되었다. 이후 1936년 10월 1일 조선 총독부령 제94호에 의하여, 수원읍이 확장 될 때 수원읍으로 편입되었다. 이 때 지야정(池野町)이란 일본식 명칭이 되었다.

해방 후인 1949년 8월 15일 수원읍 지역이 수원시로 승격되자 지동이 되었다. 1963년 1월 1일 동 통합에 의해 우만동과 함께 지만동 되었다. 이후 1990년 1월 1일 수원시 조례 제1607호에 의하여 지만동이 다시 지동과 우만동으로 분동되었고, 1992년 8월 11일 수원시 조례 제1816호에 의하여 지동의 일부가 우만동으로 편입되었다.

지동이라는 이름은 이 지역에 못이 있었기 때문에 지곡(池谷)이라 불리던 것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이야기가 전한다. 1999년 12월 31일 현재 지동의 면적은 0.793㎢이다.



느티나무1
 

못골에 있는 나무이다. 못골 놀이터 북쪽 국유지에 있으며, 수령은 500년 정도로 추정하고 있다. 높이가 15m, 가슴높이의 둘레는 4.5m에 달하며, 경기도 나무로 지정되어 있다. 이 나무 옆에 우물이 있었다고 전해진다.

 
느티나무2
 

못골에 있는 나무이다. 못골 놀이터 북쪽 국유지에 있으며, 도나무로 지정된 느티나무 위쪽에 있다. 높이 13m, 가슴높이의 둘레 3.5m로 수령은 450년이라고 추정하고 있으며, 수원시 나무로 지정되어 있다.

 
담배 고개·담대 고개
 

못골에서 동수원 네거리 산업 도로 중간에 있는 고개이다.‘담배 고개’또는‘담대 고개’라 불린다. 못골과 신폭 사이에 위치하고 있어 예전에는 두 마을을 이어주는 통로 역할을 했을 듯하다. 옛날 이 고개 일대는 산림이 우거진 울창한 숲이었으며, 고개 역시 험해서 호랑이가 자주 나왔다고 한다. 이 고개는 상여가 지나가는 길목으로도 이용되었다고 하는데, 상여가 나갈 때 이 고개를 넘어서 반정리쪽 공동묘지로 갔다고 전해진다.

 
당집·호신당(虎神堂)·산신당(山神堂)
 

못골에 있었던 마을 제당이다. 그 위치는 산업 도로의 창룡문 네거리 방향 담대 고개의 중간 지점 오목한 곳으로, 예전에는 얕은 산이 있었던 곳이다. 1982년에 이 당집은 헐리고 건물이 들어섰다. 당시 마을 사람들은 당집을 헐고, 그 대지를 매각해 1985년 길 건너편에 못골 새마을 회관을 건립했다. 이 제당은 「당집」이라는 이름 이외에도 호신당, 산신당 등으로도 불린다. 호신당이라는 이름은 이 당집이 호랑이 신을 모시고 있는 데서 기인한 것이다. 실제 이 당집에 대해 전해오는 여러 이야기 대부분이 호랑이와 관련된 것이다. 산신당이라는 이름 역시 호랑이와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 우리의 민간 신앙 의식에서 호랑이는 곧 산신령을 의미하는 것이기 때문에, 호랑이를 모시는 이 당이 산신당으로 불린다는 것은 충분히 가능한 일이다.



밤나무골
 

지동 여울 아파트와 제일 교회가 있는 지역을 일컫던 옛 이름이다. 화약고 고개와 인접해 있으며, 일제 강점기에 이 곳에다가 화약을 쌓아 두었다는 이야기가 전한다.

 
신폭·신복·신북
 

못골 남쪽에 있었던 마을이다. 현 동수원 사거리 근처를 말한다. 화성지 와 화성군읍지에는 현재의 지동 일대가 수원군 남부면 「신폭(新幅)」이라고 나와 있어서, 예전에는 지동 일대를 신폭이라고도 불렀음을 알 수 있다. 신폭이라는 이름은 빈센트 병원 앞에 있는 신폭 고개에도 그 자취가 남아 있다. 사람에 따라서는 신복 또는 신북이라 부르기도 한다.


 
못골
 

현 빈센트 병원 북쪽, 못골 놀이터를 중심으로 한 인근 지역을 일컬었던 자연 마을 이름이다. ‘못골’이라는 이름은‘연못이 있는 마을’이라는 의미를 갖고 있는 듯하다. 실제 인근 지역 사람들은, 화성을 쌓을 때 성의 사방에 못을 하나씩 파도록 해서 이 곳에도 연못이 생겨났는데 이 때부터‘못골’이라는 이름으로 불리기 시작했다고 말하기도 한다. 이와는 달리 화성을 쌓기 훨씬 이전부터 이 지역에 커다란 연못이 있었기 때문에「못골」이라 불린다고도 전한다. 하지만 이러한 주장들을 뒷받침할 만한 문헌 자료나 연못이 존재하지 않고 있어 그저 추정으로만 남아있을 뿐이다. 최근의 조사에서는 지동사무소 뒤쪽 어정성의 묘 아래로 연못이 있기 때문에 이 근처를 「못골」이라고 불렀다는 이야기를 접할 수 있었다.



미나리깡·미나리꽝
 

지동 시장 동쪽, 4통 민원실과 수정 주차장을 아우르는 지역이다. 일제 강점기 이전부터 이 지역에 미나리 밭이 많아서 이러한 이름이 붙었다고 한다. 현재 이 지역은 모두 주택들이 들어 서 있다.



 

지동 402번지 일대에 있는 재래 시장이다.


 
신폭 고개
 

빈센트 병원 앞의 고개이다. 한길 타운 진선미 예식장에서 지동 천주 교회 일대를 신폭이라고 부르는 것으로 미루어 보아, 신폭 마을로 넘어가는 고개라는 의미에서「신폭 고개」라 불렀던 것으로 추정된다. 인계동에서는「신풍 고개」로 조사되었다.



화약고 고개·화약 고개
 

지동에 있는 고개이다. 현재 여울 아파트와 제일 교회 인근이다. 이 고갯길은 바로 남문으로 통하는 길목이라, 예전에는 이 고개를 넘어야만 남문으로 갈 수 있었다고 한다. 「화약고 고개」라는 이름은 일제 강점기에 이 고개에다가 화약을 쌓아 놓은 데서 비롯되었다 하며 화약고 고개, 화약 고개 등으로도 불린다.



 
웃우물
 

못골에서 산업 도로로 나가는 근방에 있었던 우물이다. 현 못골 놀이터 북동쪽에 있었다. 웃우물에서‘웃’은‘대접한다’,‘모신다’라는 의미에서 붙여진 것으로, 웃어른 할 때의 ‘웃’자와 동일한 의미를 갖고 있다고 한다. 현 못골 새마을 회관 건너편 자리에 있었던 당집에서 당제를 지내게 되면, 이 우물의 물을 떠다 지냈으며, 제사를 지내는 기간 동안은 이 우물 근처에 금줄을 쳐서 잡인이 이 우물물을 마시지 못하게 하였을 만큼 귀하게 모셔진 우물이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