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의 역사와 문화 지명(地名) 유래(由來)

장안동(長安洞)
 
1789년 수원부의 읍치(邑治)가 옮겨오기 전 이 지역은 수원부에 속하는 한적한 시골 마을이었다. 1789년(정조 13) 9월 수원부의 읍치를 팔달산 동쪽 기슭으로 옮기고 1796년 화성 신도시를 건설한 후, 팔달산 주변 지역을 남부(南部)와 북부(北部)로 나누었다. 이 때 장안동은 북부 14개 동의 하나였다. 1899년에 발간된 『수원군읍지』에는 장안동(長安洞)이라 표기되어 있다. 이후 1914년 4월 1일 일제에 의한 수원군의 동리 명칭 구역 변경 때 북부면의 군기동, 신풍동, 장안동을 합하여 신풍리라 하여 수원면에 편제되었다. 따라서 이 때 장안동의 명칭은 없어진 것이다.


그러나 1931년 4월 1일 수원면이 수원읍으로 승격되자 장안정(長安町)이라는 일본식 이름을 갖게 되면서 장안이란 이름이 부활되었다. 그리고 해방 후인 1949년 8월 15일 수원읍 지역이 수원시로 승격되자 다시 장안동의 이름을 되찾았다. 1963년 1월 1일에는 동 통합에 의하여 신풍동, 북수동과 함께 신안동 관할이 되었다. 장안이라는 법정동 이름은 화성의 북문인 장안문에서 따온 것이다. 동의 위치가 장안문 남서쪽 지역에 해당하므로, 장안문이 있는 동이라는 의미에서 장안동이라 정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