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의 역사와 문화 지명(地名) 유래(由來)

화서동(華西洞)
 
이 지역에는 꽃뫼 제사 유적지가 있고 바로 옆인 서둔동에 여기산 선사 유적지가 있는 것으로 보아, 2,000년 전부터 사람이 살아왔음을 알 수 있다. 『조선왕조실록』을 보면 화성 축성 이전의 숙지산 근처의 지명이 공석면(空石面)으로 나온다. 1796년 화성 신도시를 건설한 후 팔달산 주변 지역을 남부(南部)와 북부(北部)로 나누었는데, 이때 북부에 속하였다. 1899년 발간된 『수원군읍지』에 북부 14개 동 중 서둔동촌(西屯東村), 고양동(高陽洞), 화산동(花山洞) 등의 마을 이름이 보이는 데 이 곳이 지금의 화서동 지역이다.


이후 1914년 4월 1일 일제에 의한 수원군의 동리 명칭 및 구역 변경 때 화산동, 동촌, 고양동을 합하여 동리(東里)라 하여 일형면(日荊面)에 소속되었다. 1931년 수원면이 읍으로 승격되고, 1936년 10월 1일 조선 총독부령 제 94호에 의하여 의왕면(儀旺面)과 함께 일형면은 일왕면(日旺面)에 통합되는 동시에 수원군 일왕면 일부의 동리가 수원읍에 편입되어 화서정(華西町)이라는 일본 명칭으로 변경되었다.


해방 후인 1949년 8월 15일 수원읍 지역이 수원시로 승격되자 이 지역은 화서동으로 개편되었다. 그리고 1963년 1월 1일 동 통합에 의하여 고등동과 함께 고화동 관할이 되었다가, 1978년 11월 7일자 수원시 조례 제838호에 의하여, 다시 고등동과 화서동으로 분리되었다. 이후 1985년 12월 2일 수원시 조례 제1297호에 의하여, 화서1동과 화서2동으로 분동되었다. 1992년 8월 11일에는 수원시 조례 제1816호에 의하여, 영화동 일부가 화서동으로, 화서동 일부가 정자동으로 편입되었다. 1999년 12월 31일 현재 화서동의 면적은 2.570㎢이다. 화서(華西)라는 동 이름은 화성의 서쪽문인 화서문에서 따온 명칭이다.


능(陵)모리·능모탱이·능모퉁이·능모랭이

 

화서동 211과 212번지 화서 맨션 자리를 말한다. 주민들은 이 곳에 능이나 애기능이 있었을 것이라고 추측하나 아파트 공사로 인해 지금은 확인할 길이 없다.

 

 
     
 

 

 
동말[동茉, 東말]
 

동녘말, 동촌, 동리, 서둔 동촌 등으로 불리며 서호(西湖)의 동쪽에 있는 마을로서 현재 화서1동 13, 14, 16, 36~39 통 지역이다. 이 마을에 동말 청우회라는 단체가 1992년 9월에 펴낸 『동말 부락의 유래와 변화』라는 마을지에 따르면 동말 부락은 약 300년전 소농(小農) 몇 가구가 정착함으로써 형성되었다고 한다. 영조(英祖) 이후에 절골, 중박골, 권동촌의 구석골 등 인근에 2~3가구씩 흩어져 있던 가구들이 이주해 와 마을의 규모가 커지기 시작했으며, 마을 이름도 서편쪽에 있는 둔전(屯田) 곧 서둔(西屯)의 동쪽 마을이라고 해서 서둔 동말이라 부르기도 했다.


1799년(정조 23) 서호라고 불리는 축만제(祝萬堤)가 축조된 이후에는 방축이 있는 마을이라고 해서 방축촌(防築村)이라고도 불리었으며, 서호에 수문이 동서로 한 개씩 있어서 동쪽 수문이 있는 마을이라는 의미에서 동수문촌(東水門村)이라고 불리기도 했다. 동말이란 지명은 막을 동(동)에 말리꽃 말(茉)을 쓰고 있는데 주민들은 옛날부터 이 지역에 마을이 생기고 방축을 쌓게 될 것이라는 예언적인 지명으로써 지명이 뜻하는 예언이 꼭 들어 맞았다고 말하고 있다. 그러다가 막을 동(동)자가 사용하기 힘들다고 해서 1913년 동녘 동(東)자로 바꾸었다는 것이다.



병막(病幕)
 

현재 도지사 관사가 있는 팔달산 서편 아래 지역으로 원래 소나무가 울창하게 우거져 있었다. 결핵 등 전염병에 감염된 환자들을 집단으로 격리 수용하던 곳으로서 60년대까지도 일반인들은 출입을 꺼렸다.



 
재궁(齋宮)골
 

화서 초등학교의 서쪽 지역으로써 작은말이라고 불렸다고 하나 이 일대에 대단위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서 어디쯤인지 알 수가 없다. 재궁은 지방의 문묘(文廟)나 재실(齋室), 능(陵)이나 묘(廟)에 제사를 지내기 위해 지은 전각이지만 왜 이 곳을 재궁골로 불렀는지는 기록이 없어 알 수 없다.



앵봉산(鶯峰山)
 

화서1동 220번지 일대 현 영광 아파트 자리에 있던 돌산으로 돌을 캐내는 장소였다가 현재는 영광 아파트가 들어서는 등 개발로 돌산이 깎이거나 폐쇄됐다. 주민들에 따르면 1907년도와 1917년도 사이에 꾀꼬리 종류의 새떼가 많이 날아와 놀았다고 해서 앵봉산이라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이 곳에서 지난 1978년까지 매년 10월 1일에 마을 주민들의 안녕과 다음 해의 풍농을 기원하는 산신제(천제)를 지냈으나 이제는 지내지 않고 마을 주민들은 대신 운동회를 개최한다. 한편 1919년 3·1운동 때에는 이 마을 젊은이들도 앵봉산에 올라가 만세를 부르다가 때마침 소작 관계로 와 있던 권업 모범장(현 농촌진흥청) 일인 직원들에 의하여 중단되었으나 피해는 없었다고 한다.



 
고양(高陽)골
 

고양골은 화서2동의 본동이라고 할 수 있는 곳으로 현재 화서2동 1통 지역이다. 동래 정씨의 집성촌이기도 하며, 마을의 동쪽 뒤로는 영복 여고 뒤편 숙지산과 연결되어 있는 채석장 산이 서 있다. 현재는 도로 개설, 주택 신축 등으로 인해 예전의 모습을 찾아보기는 힘들다.



꽃뫼·꼴미·꼴뫼
 

화서2동 391번지 일대에 있다. 화서 전철역에서 서울 쪽으로 떠나면 바로 왼쪽에 아파트 숲이 펼쳐지고 그 사이에 작은 언덕같은 산이 하나 있었는데 이 산이 꽃뫼이다. 한자로 화산(花山) 또는 화산(華山)이라고 쓴며 주민들에 따라서는 꼴미, 꽃미, 꼴뫼라고 부르기도 한다. 꽃뫼는 두 언덕으로 이루어져 있었데 철로쪽의 큰 것을‘큰봉재’, 서쪽의 작은 것을‘작은봉재’라고 불렀다.
몇 년 전만 해도 이 곳에는 경주 김씨를 비롯한 30여 호가 자연 마을을 이루어 살고 있었는데 개발 사업으로 인해 아파트가 들어서는 바람에 주민들은 흩어져 버리고 말았다. 꽃뫼의 유래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설이 있으나 가장 잘 알려진 것은 다음과 같다. 이 마을에 병든 홀아비를 모시고 사는 아주 아름답고 마음씨가 고우며 처녀가 있었다. 그러던 어느날 자기집 머슴에게 몸을 빼앗기게 되자 집뒤의 산에 올라가 목을 매 세상을 떠났다. 동네 사람들은 그 곳에 시신을 묻어주었는데 그후 그 곳에서는 꽃나무가 자라고 해마다 봄이 오면 꽃이 무더기로 피어났다고 한다. 이를 본 마을 사람들은 처녀의 효심과 고운 마음씨가 꽃으로 환생해 해마다 피어나는 것이라고 여겨 그 다음부터 이 산을 꽃이 피어있는 산, 꽃뫼라고 부르게 되었다는 것이다.



미륵불·약사 부처·마애불
 

미륵당은 화서2동 3통 271번지로 올라가는 골짜기 초입에 위치해 있다. 원래 화서동에는 3기의 마애불이 있었다고 주민들은 말한다. 이 3기 중에 1기는 화서1동 동말의 만물상에, 1기는 고등동 어디쯤에(정확한 위치는 모름), 1기는 고양골 뒷 동산에 모시고 있다고 한다. 고양골의 부처는 원래 화양 초등학교 자리에 위치하고 있었으나 학교가 설립되면서 현재의 위치로 옮겨왔다. 옛부터 마을 사람들은 이 부처님을 뵙기 위해서는 부정한 것을 보아서는 안되었다고 한다.
또 이 곳에 정성을 드리면 복을 받고, 소홀히 하거나 해를 입힌 사람은 재난을 당했다는 말이 전해 내려온다고 한다. 이 부처의 명성과 효험은 대단해 이웃 마을 뿐 아니라 서울 등지에서도 많은 사람이 찾아와 치성을 드렸다고 전해진다.
60년대 초에 태풍이 불어 부처를 모신 집이 모두 부서졌는데 이 마애불은 아무 손상도 입지 않았다고 한다. 또 이 부처 옆에서 자생하던 엄나무에서 뱀이 내려오기도 했는데 이 뱀을 마을 사람들이 잡아먹어자 그 이듬해 방안에 뱀이 들어 오는 등 이상한 일이 많았다고 한다.



으지
 

으지는 화서2동 3통 254, 255번지 일대에 있었다. 숙지산 북쪽 으지 골짜기에 밤나무산이라는 곳이 있는데 이 곳에 오래전부터 ‘으지’라는 샘이 있었다. 지금은 흔적이 없어져 연로한 주민들도 정확한 위치를 아는 사람이 없지만 4계절 끊임없이 맑고 얼음처럼 시원한 물이 흘러나왔다고 한다. 따라서 주민들은 일제 시대에 으지 밑에 깊이 3∼4m의 연못을 파고 연못 주위를 돌로 쌓아 놓은 뒤 물을 이용해 아래에 있는 논의 농사를 지었다고 한다. 주민들에 의하면 원래 동래 정씨들이 이 곳에 살고 있었으나 무슨 문제가 생겨 현재의 고양골로 이주해 씨족을 이루고 있다고 한다.



 

한편 근래에 이 근처에서 무슨 공사를 하게 되어 더 이상 연못 물을 끌어다 쓸 수 없게 되었고 샘과 그 아래에 있는 연못도 말라버렸다고 한다. 정확한 위치는 모르지만 지금도 그 곳에 가보면 나무는 없고 잡초가 무성해 연못 터가 있었음을 짐작케 하고 있다.



부청굴·부천굴·부촌굴·부촌곡(富村谷)
 

현재의 화서동 우람 아파트와 채석장이 있는 산 중간의 마을로서 화서2동 11통 330, 344번지 일대를 말한다. 부청골은 일명 부촌(富村)골로 불려지기도 하는데, 예전에는 황씨 일족이 살던 부촌이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그러다가 도둑과 질병이 돌아 타 지역으로 이주했고 한때 논밭으로 변했으나 현재는 다시 주거 지역으로 변했다. 한편 주민들에 따르면 부청골에는 옛날에 미륵 부처가 있었으나, 이를 현재의 화양 초등학교 자리로 옮겼다가 학교가 들어서면서 다시 고양골 뒷산자락 아래 으지로 향하는 길목으로 모셨다고 한다. 이로 미뤄보면 이 마을의 지명 유래는 부처를 모신 마을, 즉‘부처골’에서 부천골→부청골→부촌골 등으로 음의 변화를 겪지 않았나 생각된다.



서낭당 고개
 

서낭당 고개는 고양골 뒷산과 숙지산의 중간 골짜기를 통해 부청골로 넘어가는 언덕 마루에 있었다. 더 정확히 말한다면, 임야 35-4번지에서 336번지로 넘어가는 곳으로 서낭당 고개 아래에는 삼박골과 으지 등이 있는데, 주민들이 이 곳을 통해 으지와 부청골을 오고 갈 적에는 돌멩이 3개 씩을 던져 놓아야 아무 일이 없었다고 했다. 일부 주민들은 예전엔 길이 이 곳 밖에 없어 도적들과 왜적들도 이 길을 통해 마을을 침범했으므로 마을을 수호하기 위해서는 교통의 요지인 이 곳 언덕에 돌을 쌓아놓고 적에게 대항했다고 한다.



해나무·회화나무
 

해나무는 회화나무를 잘못 부른 것인 듯하다. 이 나무는 화서2동 1통 고양골에 있는 것으로 병자호란 때부터 자생하고 있었다는데, 국가에 큰 일이 있을 때마다 나무 가운데에 뚫린 큰 구멍속에서 황구렁이가 나타났다고 한다. 임진왜란 때, 8.15 해방 때, 6.25 동란 때도 황구렁이가 나타나 나무 주변과 마을을 돌아다녔다고 전한다. 따라서 마을 사람들은 나무를 신성시하게 되었고 해마다 이 나무 밑에 터주가리를 만들어 놓았고 떡도 해서 바치기도 했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