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의 역사와 문화 지명(地名) 유래(由來)

하광교동(下光敎洞)
 
이 지역은 본래 수원부 지역으로 1796년 화성 축성 이후 수원부의 북부에 속하였다. 1899년 발간된 『수원군읍지』에 광교면(光敎面)이라 표기되어 있다. 이 지역은 1914년 4월 1일 일제에 의한 수원군의 동리 명칭 및 구역 변경 때 하광교리라 하여 일형면에 소속되었다. 1931년 4월 1일 수원면이 읍으로 승격하고, 일형면과 의왕면이 통합되어 일왕면이 되었다. 이 때 이 지역은 수원군 일왕면에 소속되었다.


해방 후인 1949년 8월 15일 수원읍 지역이 수원시로 승격되자 이 지역은 화성군 일왕면 하광교리로 개편되었다. 이후 1963년 1월 1일 법률 제1175호에 의하여, 화성군 일왕면에서 수원시로 편입되었다. 이때부터 하광교동이라 불리며, 연무동, 상광교동과 함께 행정동인 연무동 관할의 법정동이 되었다. 하광교동이라는 동 이름은 광교의 아래쪽에 위치하고 있어 하광교골이라 불리던 것을 이어받은 것이다.


복대미들
 

하광교동에 있는 복대미들은 예비군 훈련장 정문 앞에 펼쳐진 논배미를 말한다. 비석 거리 마을에서 보면 서쪽 들녁이다.

 
갈곡산·갈곡(葛谷)·갈괭이·갈궁이
 

갈곡은 하광교동 아랫말에서 신갈­안산 고속 도로를 지나 동쪽으로 들어가는 지역이다. 이 곳은 칡[葛]이 많아서 붙여진 이름이라고 하며 괭이는 꽉 막혀있다고 해서 지어진 이름이라고 한다. 그러나 아랫말을 아랫 괭이, 아랫 광교골이라고 부르고 있는 것으로 보아‘괭이’라는 지명은 ‘광교’에서 변형된 것이 아닌가 하는 추측이 든다. 갈곡산에는 고려 말 3학사중의 한 명인 이고(李皐) 선생 묘역이 있다. 지금은 집이 2채밖에 없으나 옛날에는 하광교동에서 으뜸되는 마을이었다고 전한다.



매봉재
 

하광교동 비석 거리 동북쪽에 있는 산(갈궁이, 갈곡에서 쭉 올라간 곳)으로 해발 315.5m의 제법 높은 산이어서 이 곳에 올라가면 아래가 잘 보인다. 주민들에 따르면 옛날에 여주 이씨 묘자리를 잊어버려 찾을 수가 없게 되자 어떤 이의 말을 듣고 매를 날려보기로 했다. 날려보낸 매가 떨어진 곳을 파보니 묘가 있었다는데, 이 묘에 묻힌 사람은 고려말 8학사 중의 한 명인 이고 선생이었다고 한다. 또 다른 유래는 영화동에 사는 이기형옹의 10대조 할아버지가 꿩을 잡던 곳이었다한다.



소류지(小溜池)·광교 윗 방죽·소름못
 

하광교동에 있는 소류지는 속칭 광교 윗 방죽으로 알려져 있는데 광교 저수지의 보조 저수지 기능을 하고 있다. 이 저수지는 광교산에서 내려오는 맑은 물이 고여 있어 매우 맑고 차가워 여름에도 몸을 담그기 힘들 정도다. 그래서 온 몸에 소름이 돋는다고 해서‘소름못’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뫼네미 고개
 

하광교동 지역에 있는, 뫼네미 고개는 광교 저수지가 생기기 전 광교 주민들이 조원동으로 갈 때 넘던 고개로서 지금은 수몰되는 바람에 길이 사라졌다. 뫼네미 고개라는 지명은 말 그대로‘산넘는 고개’라는 뜻으로 보면 된다.



문암(文巖)
 

하광교동에 있는 바위인 문암은 문암골 못미쳐 개천을 건너면 보인다. 이 바위는 신라말 대학자인 고운 최치원(孤雲 崔致遠)이 행전(行殿) 동문 밖에 있던 바위 세 군데를 즐겨 찾아서 그 바위 이름을 문암이라고 명명했다고 한다. 또 고려 말 8학사 중의 한 사람인 이고 선생이 이 곳에서 주유하면서 발을 씻고 머리를 감으며 즐겼다는 곳인데 영험하다는 소문이 있어 지금은 시민과 무속인들의 산 기도처로 이용되고 있다. 한편 일부 주민들은 바위의 모양이 문어처럼 생겨서 문어 바위라 부르다가 문암 바위로 바뀐 것이라는 주장을 하기도 한다.



지네 절터
 

하광교동에 있는 지네 절터는 점심터 북쪽 골짜기에 있는 절터이다. 이 곳에는 잡초가 우거져 있고 넝쿨 식물이 무성해 들어 가기가 쉽지 않지만 지금도 절터의 흔적이 남아 있다고 한다. 옛날 이 곳에 절이 있었는데 지네가 어찌나 많이 살았는지 절의 판두방(기둥)을 모조리 덮어 흡사 지네 기둥이 서 있는 것으로 보였을 정도 였다는 것이다. 하지만 살생을 금하고 있는 승려의 몸으로 잡아 죽일 수가 없어 지네는 점점 늘어가고 견디다 못한 승려들이 절을 나가 버렸다고 한다. 그 후 절은 폐허가 되었다고 전한다.



문암골
 

문암골은 문암 바위가 있으므로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신갈­안산 고속 도로를 통과해 개천을 옆에 끼고 광교산을 오르다보면 논밭과 한 채의 독립 가옥이 있는 제법 넓은 지대가 나타나는데 이 곳이 문암골이다. 이 곳에 살고 있는 주민은 천지가 바뀔 때 이 곳이 바위의 속이었다고 말하기도 한다. 이 곳은 또한 반딧불이 서식지이기도 하다.


백년수 약수터
 

백년수 약수터는 문암골에서 냇물을 따라 올라가면 가장 상류에 있다. 하광교동 산 40-1번지로서 89년에 정비되었다. 이 곳에는 몇 가지 운동 시설이 갖추어져 있고 물맛이 좋아 많은 사람들이 물을 뜨러 오곤 한다. 백년수에서 조금만 더 올라가면 광교산 산줄기를 만나는데, 오른쪽으로 가면 경기대가, 왼쪽으로 가면 형제봉, 시루봉이 나온다.


형제봉(兄弟峰)
 

형제봉은 하광교동에서 가장 높은 산으로 소류지를 통해 올라가 양지재에서 보면 남쪽에 솟아 있는 돌산이다. 봉우리가 동쪽과 서쪽으로 나뉘어져 두 개가 있어 형제봉이라 불린다.



 
이고 선생 묘역(李皐先生墓域)
 

하광교동 산 51­1번지 일대에 있는 이고와 그의 부친 그리고 아들의 묘 등이 있는 곳이다. 여주 이씨 상당공파 종중에서 소유 및 관리를 하고 있다. 이고는 본관이 여흥(여주)이고, 고려말에 과거에 급제하여 대간을 역임하였다. 조선시대에 들어와서는 간관, 이조참의, 공안부윤(恭安府尹), 집현전 학사 등의 관직을 거치다가 71세에 사퇴하고 수원에 은거했다.
가첩(家牒)과 『수원군읍지』에 의하면 고려가 망하자 팔달산에 은거하고 태조 이성계가 벼슬을 권하였으나 이를 사양했다고 한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팔달산’이라는 산 이름이 생겨났다는 이야기가 수원에서는 널리 전해진다. 이밖에도 이고와 관련된 이야기가 전하는 지명으로는 권선리(勸善里), 학사정(學士井),조대(釣臺),망천(忘川)’등이 있다. 묘역은 이고의 묘를 가운데에 두고 그 위에 부친의 묘[嘉靖大夫 同知中樞院司 李允方]가 있고, 그 아래 이조참판을 지낸 아들 이심(李審)의 묘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