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의 역사와 문화 지명(地名) 유래(由來)

고등동(高等洞)
 
이 지역은 본래 수원부 지역으로 1796년 화성 축성 이후 수원군 남부면 속하였다. 1899년 발간된 『수원군읍지』를 보면 고등촌면(高等村面)이라 표기되어 있다. 1914년 4월 1일 일제에 의한 수원군의 동리 명칭 및 구역 변경 때, 고등촌이란 명칭을 고등리(高等里)로 바꾸어 일형면 관할 하에 두었다. 그리고 1936년 10월 1일 조선 총독부령 제94호에 의하여 수원읍이 확장될 때 수원읍으로 편입되었는데, 이 때 고등정(高等町)이란 일본식 명칭으로 불리게 되었다.



해방 후인 1949년 8월 15일 수원읍 지역이 수원시로 승격되면서, 이 지역의 명칭도 일본식 이름을 버리고 고등동으로 바뀌게 되었다. 이후 1963년 1월 1일 동 통합 때 화서동과 함께 고화동(高華洞) 관할이 되었다가, 1978년 11월 수원시 조례 제838호에 의하여 고화동이 고등동과 화서동으로 분동됨에 따라 독립적인 동으로서 오늘에 이르고 있다.



고등동은 권선구에 속하는12개의 행정동 중의 하나로 동 면적은 1999년 12월 31일 현재 1.007㎢이다. 고등(高等)이라는 동 이름은 고려시대에 이곳이 고등촌처(高等村處)였으므로, 고등촌(高等村)이라 불리던 것을 이어받은 것이라 전해진다. 팔달산 서쪽 기슭 높은 지대에 위치하고 있으므로 붙여진 것이라는 이야기도 전한다.


고등촌
 

고등촌은 고등리, 고등동이라고도 불렀다.
팔달산 서쪽 기슭으로 마을이 높은 지대에 위치하고 있어서 붙여진 이름이다.



공동묘지 터
 

현재 서문 파출소 앞은 예전에 사람들을 매장하고
장사지냈던 공동 묘지가 있던 자리라고 한다.

마차길
 

철로 부근에서부터 고등동 사거리를 거쳐 고등동 오거리까지의 큰 도로는 일제 때 가장 먼저 개방된
도로였다. 마차가 겨우 다닐만하여 마차길로 불렀다.



농협 창고
 

고등동 270­2번지에는 일제 때 지어진 창고가
있었다. 비료와 비닐, 가마, 농약, 농기구 등을 저장
하였으며 쌀도 비축하였다. 한국 전쟁 당시
식량 확보 쟁탈이 심하여 이 부근이 폭격을
맞기도 하였다. 지금은 그 자리에 도로가 나있다.

전통 한옥
 

고등동 204-7번지 부근에 있었다. 정선달이라는 사람이 살았던 99칸의 기와집이 있었다.
재력가 집안이었으나 집안이 몰락하면서 10여년 전에 집이 헐렸다.



돌산·돌구뎅이·돌구덩이
 

돌산은 현재 롯데 아파트와 영림 아파트가 들어서
있는 곳이다. 이 곳에 돌이 많아서 돌산 또는
돌구뎅이, 돌구덩이라고 불렀다.

 

   
쌍우물
 

쌍우물은 고등동 155­1번지에 있었는데 원래 이름은 행자 우물이었다. 1970년대만 해도 이 지역은 논이었으며 민가가 몇 채 되지 않았다. 이 곳에 행자 우물이 있었다. 우물은 두 개가 있었는데 하나는 먹는 우물, 또 하나는 빨래하는 우물이었다. 이 곳에 박승복이란 사람이 슈퍼마켓을 운영하고 있었는데 그때 행자 우물을 우물이 2개라 하여 쌍우물이라 부르고, 슈퍼마켓 이름도 쌍우물 슈퍼라고 했다. 그때부터 행자 우물이 쌍우물로 불렸다고 한다. 현재는 우물이 없어지고 도로로 사용되고 있다. 쌍우물에서 유래된 쌍우물 노인정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