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의 역사와 문화 지명(地名) 유래(由來)

당수동(棠樹洞)
 
이 지역은 본래 안산군 월곡면에 속한 곳이었다. 1914년 4월 1일 일제에 의한 수원군의 동리 명칭 및 구역 변경 때, 오룡동(五龍洞)과 당수리를 합하여 당수리라 하여 수원군 반월면 관할이 되었다. 해방 이후인 1949년 8월 15일 수원읍 지역이 수원시로 승격되었을 때는 화성군 반월면 당수리로 편제되었다.
이 지역이 수원시로 편입된 것은 1994년 12월 26일 대통령령 제14434호에 의해서이다. 이 때 수원시 조례 제1930호에 의하여, 입북동과 함께 행정동 입북동 관할 하의 법정동 당수동이 되었다. 당수동이라는 이름은 옛날 이 지역에 아가위 나무, 곧 당수(棠樹)가 많았기 때문에 당수라 불리던 것을 그대로 이어받은 것이다.


가진 바위·같은 바위
 

당수동에 있는 가진 바위는 옛부터 신통력을 가진 바위라고 한다. 칠보산의 보물이 이 곳에 묻혀 있다고 한다. 일제 시대에 보물을 찾기 위하여 도끼로 파서 지금도 바위 중간에 도끼 자국과 같은 흔적이 있다. 가진 바위는 같은 바위라고도 한다. 바위 모양이 윗쪽과 아래쪽이 같다고 하여 붙은 이름이다.



거리골
 

거리골은 당수동 337-1∼337-3번지 일대로 삼정 아파트 앞쪽을 말한다.

다래기
 

다래기는 지금의 한국 인삼 연초 연구원 수원 시험장 자리를 말한다. 당수동 393-1번지 일대이다.



당골
 

당골은 당수리와 오룡골에 각각 하나씩 있었다. 안산시와의 경계 지점에 당나무가 있었는데 그 아래 골짜기라는데서 유래되었다. 지금은 도로가 나서 당나무는 없어지고 그 파낸 흔적만 남아 있다.



새텃말
 

당수동에 있는 마을이다. 활터재 아래쪽과 삼정 아파트 부근까지의 지역으로 새로 생긴 마을이라는 뜻에서 새텃말이라고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