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의 역사와 문화 지명(地名) 유래(由來)

천천동(泉川洞)
 
이 지역은 조선 시대부터 수원부 형석면 지역이었다. 1899년 발간된 『수원군읍지』에 천천리(泉川里)로 표기되어 있다. 1914년 4월 1일 일제에 의한 수원군의 동리 명칭 및 구역 변경 때 천천동을 천천리라 하여 일형면 관할이 되었다. 1931년 4월 1일 수원면이 읍으로 승격하고, 1936년 일형면과 의왕면이 통합 되어 일왕면이 되었는데, 이 때 일왕면에 소속했다.


해방 후인 1949년 8월 15일 수원읍 지역이 수원시로 승격되자 이 지역은 화성군 일왕면 천천리로 개편되었다. 이후 1963년 1월 1일 법률 제1175호에 의하여 화성군 일왕면에서 수원시로 편입되었다. 이 때 파장리, 이목리, 율전리, 정자리 등과 함께 행정동인 파정동 관할이 되었다. 이후 1990년 1월 1일자 수원시 조례 제1607호에 의하여, 파장동이 율천동과 파장동으로 분동되었다. 그래서 천천동은 율전동과 함께 파장동에서 떨어져 나가게 되어, 율천동 관할 하에 들어가게 된다.
천천(泉川)이라는 동 이름은 이 지역에 큰 샘이 있어서 샘물이 내를 이루어 서호천으로 흘러들어갔으므로 샘내 또는 이의 한자어인 천천이라 불리던 것을 그대로 이어받아 동 이름으로 정한 것이다.


점터·점촌(店村)·점말·샘내
 

점터는 천천동 333번지 일대, 천천 아파트 101동부터 164동이 들어서 있는 곳으로서 마을이 생긴지는 약 300여 년이 되었다고 한다. 주민들은 옛날에 이 곳에 그릇을 만드는 곳이 있어 생긴 이름이라고 한다. 예전에는 느티나무 밑에 그릇 굽는 가마가 있어 자연스럽게 점포들이 생기게 되어 점말이라고 부르게 됐다고 한다.



 
거북너머
 

거북너머는 천천 아파트 뒤편 천천동 301번지로, 도당집이 있는 곳이기도 하다. 마을 사람들에 의하면 옛날에 상당히 큰 돌거북이 있었는데 일제 시대에 일인들이 실어가려다 때마침 해방이 되어 가지고 가지 못하고 부산에 버렸다는 얘기가 전해 내려온다. 거북너머는 돌거북이가 있는 지형이 언덕처럼 되어 있기 때문에 붙여진 지명인 듯하다.



거북이 머리산
 

거북이 머리산은 정천 초등학교 남쪽에 있는 높이 50m의 작은 언덕이다. 정천 초등학교는 개교한지 얼마되지 않은 학교로서 삼환 아파트 옆길로 들어간다. 천천 아파트 쪽에서 보면 남쪽이다. 이 곳에서 보면 팔달산이 거북이처럼 보인다고 해서 주민들이 거북이산이라고 불렀다고 하는데, 정천 초등학교 앞 언덕이 그 거북이의 머리 부분이라고 여겼다. 따라서 아주 좋은 터라고 소문이 나 있었다고 한다. 그래서 그런지 이 곳에 어린이들에게 미래의 꿈을 심어주는 학교가 들어선 것인지도 모른다.



천천동
 

느티나무 느티나무는 천천동 380-1번지, 즉 천천 아파트 단지 159동과 154동 사이에 있는 오래된 정자목이다. 높이 18m, 가슴 높이의 둘레 3.6m로 나무의 나이는 약 400년 정도로 추정하고 있으며 수원시의 나무로 지정되어 보호를 받고 있다. 이 나무는 원래 서낭당 고개에 서 있었는데 월동래(월동네)라는 무당이 신목으로 섬겨오면서 그 후로는 누구도 해를 당할까봐 건드리지 못했다고 한다. 무당이 죽은 뒤로 그 혼이 나무에 실렸다는 말도 전해진다. 현재 주민들은 일 년에 한 번 씩 마을의 무사와 주민들의 안녕을 기원하며 동제(洞祭)를 지낸다.



 
도당집·당집
 

도당집은 일명 당집이라고 불리는데 천천 아파트 뒷쪽 천천동 301번지에 위치해 있다. 주민들은 이 곳에 산신을 모시고 2년에 한번씩 제사를 지낸다고 한다. 제사 음식은 마을 사람 모두가 나누어 먹는다. 당집 주변의 나무를 자르면 화를 입게 된다고 하여 주변에 사유지가 있는 사람들도 자기 것이라고 해서 함부로 나무를 베지 못한다. 다른 주민들에 따르면 이 당집은 도당집, 또는 떠돌이당이라고 한다.



샘내·천천동(泉川洞)·시꼴
 

샘내는 천천동 516번지 일대를 가리킨다. 이 곳은 현재까지도‘샘내’,‘천천동’,‘시꼴’등의 이름으로 불리고 있다. 이 곳은 옛날에 수원군 형석면 지역으로서 큰 샘이 있어서 샘내라고 했다고 한다. 그러나 지금은‘샘내 마을’이라고 부르는 아파트 촌이 형성되어 있다.



큰 우물 2·천천 약수터
 

천천동 점터 마을, 현재 천천 아파트 124동과 125동 사이에 커다란 샘이 있었는데, 당시 40 여 호 되는 마을 주민들이 다 먹어도 남는 우물이었다고 한다. 현재는 약수터로 개발되어 천천 약수터로 불리고 있다.



 
연쟁이논·물방아
 

거리논 연쟁이논은 일명 물방아거리논이라고 불리며 천천 아파트에서 연초 제조창이 있는 쪽의 논이다. 이 논 옆엔 옛날에 물방아가 있어 물방아 거리논 또는 연쟁이논이라고 불렀다고 한다.



장승백이
 

장승백이는 천천동 460-20번지를 가리킨다. 천천 아파트 단지 북쪽 끝 지역이다. 이 곳에는 옛날에 장승이 서 있어서 장승백이라고 했다고 한다. 그러나 지금은 그 흔적을 찾아볼 길이 없다.



천천들
 

천천들은 천천 아파트 남쪽, 정천 초등학교 동남쪽으로 펼쳐진 벌판이다. 현재는 논이 있다.



황샛말
 

황샛말은 점터와 같은 지역, 천천동 333번지 천천 아파트가 있는 지역을 가리킨다. 주민들은 이 곳에 황새가 많이 와서 쉬어갔기 때문에 이런 이름이 붙었다고 말한다. 그러나 다른 주민은 황새가 많아서 그렇게 불린 것이 아니라 동네가 황새의 부리 모양인 산 안에 있으므로 ‘황샛말’이라고 했다고 말한다. 어떤 말이 옳은지는 모르나 주민들은 이 마을에 황새가 많이 있었던 것은 틀림없는 사실이라고 증언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