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의 역사와 문화 지명(地名) 유래(由來)

북수동(北水洞)
 
1789년 수원부의 읍치(邑治)가 옮겨오기 전 이 지역은 수원부에 속하는 한적한 시골이었다. 1789년(정조 13) 9월 수원부의 읍치를 팔달산 동쪽 기슭으로 옮기고 1796년 화성 신도시를 건설한 후, 팔달산 주변 지역을 남부(南部:남창동, 남수동, 매향동, 구천동, 산루동, 교동, 하류천, 장지동, 향목정, 독산리, 상류천, 하지장포, 상지장포, 벌리, 세동리, 권동, 천동, 내동, 우만동, 신폭, 고등촌)와 북부(北部:보시동, 북수동, 장안동, 군기동, 신풍동, 관길동, 역촌, 용연, 지소동, 서둔동촌, 고양동, 화산동, 서둔촌, 광교동)로 나누었다. 이 때 북수동은 북부에 속하였다. 1899년에 발간된 『수원군읍지』에는 북수동(北水洞이라 표기되어 있다.


이후 1914년 4월 1일 일제에 의한 수원군의 동리 명칭 구역 변경 때 북부면의 북수동과 보시동(普施洞)을 합하여 북수리라 하여 수원면에 편제되었다. 그리고 1931년 4월 1일 수원면이 수원읍으로 승격되자 북수정(北水町)이라는 일본식 이름을 갖게 되었다. 해방 후인 1949년 8월 15일 수원읍 지역이 수원시로 승격되자 다시 북수동의 이름을 되찾았다. 1963년 1월 1일 동 통합에 의하여 신풍동, 장안동과 함께 신안동 관할이 되었다. 북수동과 관련되는 지명으로는 북수문(화홍문)이 있고 상대되는 지명으로는 남수문, 남수동이 있다. 북수동이라는 이름은 이곳이 시내 북쪽 지역에 해당되므로 북숫골 또는 북수동이라 불리던 것에서 유래한 것이다.


병정촌
 

병정촌은 북수동 311번지에서 323번지 일대에 있다. 이 곳은 현재 북수동 천주교 성당 밑(남쪽)과 후생 병원, 종로 교회 자리로서 구한말에 군부대가 주둔하고 있었다고 해서 병정촌(兵丁村)이라 불렀다는 것이다. 그 후 수원 군청이 있었는데 수원군 시대를 마감하고 수원이 시로 승격되어 화성군이 행정 구역상 떨어져 나감에 따라 수원 군청은 화성 군청으로 바뀌었다. 그 후 화성 군청이 오산으로 이전하고 나서 지금은 시장, 종로 교회, 후생 병원 등이 들어서 있다.



 
수원군청 자리·화성군청 자리
 

현재 종로 교회 옆 후생 병원이 있는 곳이다. 본래 수원군청은 화성 행궁 내에 있었다가 이 곳으로 옮겨진 것으로 추정된다. 1932년 강본효취(岡本曉翠)가 쓴 『京城と金剛山(경성과 금강산)』을 보면, 화성 행궁 낙남헌 자리가 수원군청 서무계로 사용되고 있다고 나와 있다. 해방 이후인 1949년 8월 15일 수원읍 지역이 시로 승격이 되면서, 이 곳에는 화성군청이 들어서게 되었다. 한국 전쟁 중에는 서울에 있었던 경기도청이 임시로 옮겨오기도 했었다.



 
옛 수원 소시장[牛市場]
 

옛 수원 소시장은 북수동 274번지 일대를 말하는데, 매향 중학교 수원천 건너편 인근이다. 일제 시대 이전부터 빈터로서 소시장이 형성되어 수원 인근의 화성, 오산, 용인, 평택 등지는 물론 전라도와 경상도 등 전국 각지에서 소를 가지고 올라올 정도로 유명한 곳이었다. 그러나 한국 전쟁 이후 피난민들이 이 곳으로 들어와 살기 시작하면서 집이 생기고 길이 좁아 지자 서서히 쇠퇴하기 시작, 1960년을 전후해 우시장은 영화동으로 이전했다. 한편 영화동 우시장도 쇠퇴의 길을 걷게 되어 지금은 곡반정동 신촌으로 이전해 명맥을 이어가고 있는 실정이다. 대신 이 곳엔 중앙 시장이 들어섰으나 상권이 팔달문 쪽으로 옮겨가면서 역시 쇠퇴해 버렸으며 지금은 얼음 공장 등이 있다.



 
관거리
 

북수동의 옛 길로써 장안동 네거리에서 한 구간 더 내려온 네거리 북수동 209번지 왼쪽 사잇길로 해서 북수동 성당과 소화 초등학교 옆까지 난 사잇길을 거쳐 종로 사거리까지 이어진 길이다. 지금은 골목길 처럼 보이지만 원래는 정조 대왕의 능행차 길로서 현재 장안문과 팔달문 사이의 국도가 확장되기 전까지 주도로였다. 이 곳이 관거리라고 불리게 된 것은 조선 시대 이후 관청이 있었기 때문이 아닌가 추측된다. 연로한 주민들에 따르면 일제 시대에는 이 곳에서 3·1 독립 만세 운동이 일어났다고 한다. 지금은 북수동 주택가와 큰 길로 변했다.



 
팔부자(八富者) 거리·보시동(普施洞)
 

팔부자 거리는 북수동 옛 길을 이르는 것으로 장안동 네거리 뒷길 (수원천쪽)인 북수동 173번지 일대에서부터 소화 초교 및 북수동 성당 뒷길과 청과 시장을 거쳐 현재의 후생 병원까지 이르는 길을 말한다. 조선 왕조 제22대 정조는 화산 아래에 있던 옛 수원의 읍치와 백성들을 현재의 수원으로 옮겨 계획된 신도시를 건설하는 한편 화성 축성을 시작했다. 그리고 수원의 경제를 발전시켜 부유한 도시로 육성시키기 위해 정조는 서울의 부자들에게 이자없이 자금을 대출해 줌으로써 화성 성내에 점포를 차리게 해주거나 안성의 종이 제조 장인 중에서 수원 이주자에게 자금을 대여하는 등 전국 8도의 부호와 상인들을 새 수원으로 옮겨살게 했다. 이 때 이들이 형성한 거리가 팔부자 거리이며 상업의 진흥을 꾀함으로써 수원 백성들에게 은혜를 베풀게 했다고 해서 옛날에는 보시동이라 부르기도 했다고 한다.